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헬코스페셜루머/잠망경
죽음 두려워하면 건강에 악영향심장박동 감소하고 염증 증가
주민우 기자  |  admin@h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6.02  10:24: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나친 걱정은 오히려 몸에 해롭다는 말이 사실로 드러났다.

죽음에 대해 크게 두려워 하게 되면 심장마비로 인한 수술직후 더 많은 염증이 생긴다는 주장이 나온 것.
미국 뉴욕 레녹스힐병원 슈잔느 스테인바움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유럽심장저널’ 최신호에 게재한 연구논문에서 상기와 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급성심장증후군을 앓고 있는 208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질의함과 동시에 혈액내 종양 저해인자(tumour inhibiting factor/TNF) 수치를 측정했다. TNF는 염증을 유발하고 종양세포의 괴사를 일으켜 종양을 사멸시킨다.

3주후 연구진은 환자들에게 심박변이율과 타액에서 코르티솔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5명중 1명이 죽음에 대한 공포나 극도의 고통을 느꼈으며 75%는 중간정도의 감정반응을 나타냈다.

또 젊거나 더 가난하거나 미혼인 사람들이 더 심한 경향을 보였다.

연구진은 지나치게 걱정이 많은 환자들은 나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심장박동이 감소하고 염증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는 신체뿐 아니라 마음도 치유에 영향을 주는 것을 시사해 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주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1,0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영상 뉴스
English News
동영상 갤러리
2014_비락식혜(으리의 김보성)
런닝맨 광란의 댄스파티 (이국주,홍진영,강승현,백지영,페이)
[MV] SISTAR(씨스타)_Touch my body(터치 마이 바디)
이슈 따라잡기
신약개발 의지 꺾은 ‘스티렌 급여 제한’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FAX : 02-364-2501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 | 창간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