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치료제 공급부족 현상
ADHD 치료제 공급부족 현상
제조사, 당국에 화살 돌려
  • 주민우 기자
  • 승인 2011.05.11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난데없는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ADHD) 치료제로 사용되는 ‘애더랄(Adderall) XR’ 부족현상으로 소동이 일고 있다.

이 약의 제조사인 사이어제약은 10일 미국내에서 애더랄의 공급부족 현상이 언제 막을 내릴지 모른다고 밝혔다.

미국의 ABC 방송은 암페타민염(amphetamine salts)의 제네릭 ADHD 치료제를 구하기 위해 성인환자와 아이들의 부모들이 이 약국에서 저 약국으로 뛰어 다니고 있다고 전했다.

사이어 제약은 이런 소동의 한복판에는 법무부의 마약 단속국(DEA)이 자리 잡고 있다면서 책임을 돌렸다. DEA가 암페타민의 공급을 규제하고 있기때문이라는 것.

그러나 이 소식을 들은 DEA는 펄쩍 뛰면서 공급부족에 대한 책임을 부인했다.

ADHD 치료제는 여러 가지 부작용 문제로 FDA등의 경고를 받기도 했으나 이른바 ‘스마트드럭’으로 알려지면서 수험생들에게 광범위하게 유용돼 왔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