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자신감이 넘치는 피치샷
최라윤의 PGA 레슨…자신감이 넘치는 피치샷
  • 최라윤
  • 승인 2011.04.1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이 그린에서부터 30~50야드 떨어져 있습니다. 이때 피치샷을 해야 할 경우 그냥 풀스윙을 할 때보다 더 부담감이 크지 않으신가요? 거리를 맞추려다 보면 근육이 수축되기 마련이고 자신 있게 스윙하지 못하는 골퍼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작은 스윙일수록 큰 근육을 이용해 임팩트를 만들어야 실수가 없는 법인데, 손과 팔로만 공을 치고 마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문제점을 일으키는 원인과 자신 있게 스윙하는 방법에 대해 살펴봅니다.

임팩트때 가속하라

▲ 임팩트 때 가속하여 백스윙과 팔로스루의 크기가 같다.
피치샷을 할 때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는 임팩트 때 클럽헤드가 가속되어야 합니다. 숏게임의 기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아마추어 분들은 공을 치고 바로 멈춰 팔로스루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백스윙이 너무 커서 거리를 맞추려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속도를 줄여버리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지요.

임팩트때 클럽헤드를 가속한다는 전제 하에 백스윙의 크기를 정해보세요. 그렇게 되면 백스윙과 팔로스루의 크기가 같게 되거나, 팔로스루가 백스윙보다 조금 더 커져서 이상적인 스윙아크를 형성할 수 있습니다.

어깨회전으로 백스윙하라

▲ 어깨 회전으로 백스윙하여 클럽이 스윙궤도에서 벗어나지 않은 On plane(왼쪽)과, 팔로만 클럽을 들어올려 백스윙 궤도가 너무 플랫한 Off plane(오른쪽).
팔로만 공을 치고 마는 또 하나의 원인은 백스윙을 할 때 어깨 회전을 쓰지 않고 팔로만 클럽을 들어올리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클럽이 몸 뒤로 빠지면서 스윙궤도에서 벗어나게 되고 몸통 스윙을 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손으로만 공을 치게 되어 실수도 잦아지고 자신감도 잃게 되는 것이지요. 사진에서처럼 백스윙 때 클럽이 너무 플랫하지는 않은지 확인해 보세요. 어깨 회전이 아닌 팔로만 클럽을 뒤로 뺐을 때는 클럽이 너무 눕게 됩니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으며,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현재 경기도 분당의 파라다이스 골프클럽에서 골프레슨 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