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이트 전방위 조사 도매업계 공황
리베이트 전방위 조사 도매업계 공황
매출 6천억 이상 업체 거래자료 파악 … “근본적 문제부터 해결해야”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1.04.05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의 리베이트 현장조사가 본격화되면서 의약품 도매업계가 사실상 공황상태다. 

보건복지부는 5일 식품의약품안전청,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공동으로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 조사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조사대상은 심평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를 통해 파악된 자료를 근거로 도매업체를 자주 바꾼 대형 문전약국 15곳과 도매업체 15곳이다. 

조사 첫날인 5일 복지부는 국내 대형 도매 3곳에 첫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현장조사를 받은 업체는 서울 소재 약국주력 G사와 B약품, 그리고 병원 주력 G약품 등이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조사팀은 현장조사를 나가 거래내역 자료 등을 요청했고, 큰 소동없이 조사를 마치고 돌아갔다.

주목할 만한 점은 약국 주력 2개 업체는 모두 연 6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대형 도매상이고, 병원 주력 업체도 매출액이 4000억원에 이르는 대형업체라는 것이다.

첫 조사부터 대형 도매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하자, 상위 도매업체들은 긴장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한 상위 도매업체 관계자는 “복지부가 리베이트 척결이라는 이름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무조건적인 단속만 할 것이 아니라 리베이트를 주고 받는 근본적인 문제점이 무엇인지 먼저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업체들이 언제 들이닥칠지 모르는 조사팀을 걱정하며 긴장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현장조사를 통해 리베이트를 파악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조사를 통해 거래내역을 파악하는 수준에서 현장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을까 생각하고는 있지만 향후 지속적인 감시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부담”이라고 말했다.

국내 도매업체 중 연간 매출액 1000억원 이상인 업체는 지오영, 백제약품, 경동사, 개성약품, 태전약품, 신성약품, 남양약품, 보나에스, 제중상사, 부림약품, 티제이팜, 유니온팜, 남신약품, 대전지오영, 보덕메디팜, 광림약품 등 16개 업체이다. 

상위 업체뿐만 아니라, 중소 업체와 지방소재 업체들도 현장조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방 소재 도매업체 관계자는 “중소업체들은 쌍벌제와 금융비용 합법화 이후 기존 거래처를 지키는 것만으로도 벅차 매출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신규 거래처 확보와 마케팅도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고 토로했다.

또 “리베이트를 척결하겠다는 의지는 환영하지만, 단속으로 인해 업체들의 영업력이 떨어질까 우려스럽다”며 “업체들을 너무 몰아붙일 것이 아니라 개선하기 위한 영업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도매협회 이한우 회장은 “현재 회원사들이 협회에 현장조사와 관련된 문의전화를 해오는 등 예고된 조사지만, 막상 조사가 시작되니 당황하는 분위기”라며 “현장조사 등 정부의 노력으로 인해 쌍벌제가 잘 정착되고, 조사가 보람되게 마무리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도매업체의 거래내역과 제약사의 공급내역을 대조하는 방법으로 리베이트를 파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