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사생팬 일화 씁쓸…개인정보침해에 가택침임까지 “너무해”
동방신기 사생팬 일화 씁쓸…개인정보침해에 가택침임까지 “너무해”
  • 배지영 기자
  • 승인 2011.03.04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동방신기 (MBC 황금어장 방송 캡처)

그룹 동방신기가 사생팬에 관한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2일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한 동방신기(유노윤호, 최강창민)는 MC 강호동에게 “팬들의 사랑은 감사하지만 지나치면 무섭다고 느낄 때도 있지 않냐”고 질문받았다.

최강창민은 “장난 전화가 많이 와 전화번호를 바꾼지 5분만에 ‘전화번호 바뀌었네요’라고 문자가 왔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유노윤호는 “전화번호를 한 번 더 바꾸니 '전화번호 자주 바꾸며 안 좋아요'라는 문자가 왔다”라고 밝혔고 최강창민은 “엄연한 위법이다”라고 흥분했다.

유노윤호는 “우리 숙소 안 물건들이 찍힌 사진을 문자로 받은 적도 있다”고 덧붙여 다시 한번 MC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동방신기는 “어떻게 하면 남성팬이 늘수 있나?”란 고민으로 무릎팍도사를 방문해 입담을 과시했다. -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