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수면 시간과 밀접한 연관
다이어트 수면 시간과 밀접한 연관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1.02.0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를 맞아 금연 못지않게 결심을 많이 하는 것이 다이어트이다.  하지만 다이어트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면시간이 중요하다. 잇따라 발표되고 있는 연구결과가 이를 방증하고 있다. 

미국 시카고 의과대학 플라멘 페네브 박사팀이 작년 10월 ‘국제의학 연보’에 발표한 <수면시간과 체지방 연소관계>라는 연구논문에 따르면,  잠 자는 시간이 부족하면 다이어트에 실패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잠을 적게 자고 다이어트를 하면,  지방보다 근육량이 더 줄어든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체지방이 많이 줄어야 다시 살이 찌는 속도가 느려지는데, 이보다 근육, 골격, 내장기관 등을 구성하는 제지방량이 더 줄어들면서 체중이 쉽게 원래 상태로 되돌아간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과체중인 남녀 10명을 대상으로 4주간 실험을 실시했다.  실험 대상자들은 수면실험실이 포함된 특수 주거공간에서 필요한 칼로리의 90%만을 섭취하고 첫 2주 동안은 하루 8.5시간, 이후 2주 동안은 5.5시간 잠을 잤다. 

그 결과,  충분한 수면을 취한 2주 동안의 체지방은 1.4kg 감소한 반면, 수면시간이 적었던 나머지 2주 동안의 체지방은 불과 590g 줄어드는데 그쳤다.

앞서 지난해 4월에도 이와 비슷한 연구결과 나왔다.  잠을 덜 자면 밥을 많이 먹게 되고 그에 따라 살이 더 찐다는 것이다. 

프랑스 유럽맛과학센터의 로랑 브롱델 박사가 주도하는 연구진은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에 게재한 연구논문에서 건강한 젊은이 1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 잠이 너무 부족하면 칼로리 섭취량이 매우 늘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은 첫 2일간은 보통과 다름없이 먹고 자고, 그 다음 2일 중 첫날은 밤 12시부터 아침 8시까지 8시간, 둘째 날은 새벽 2시부터 새벽 6시까지 4시간만 자게 하고 그 다음 날은 원하는 만큼 먹도록 했다.

그 결과 4시간 잔 날은 8시간 잔 날보다 식사량이 평균 22%(560칼로리)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잠이 부족했던 날은 아침과 점심에는 평소보다 더 먹고 저녁은 차이가 없었다.

연구진은 이같은 이유에 대해 “포유동물은 밤이 짧고 먹을 것이 많은 여름철에 칼로리를 많이 섭취해 저장해 두도록 진화됐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번의 연구사례는 다이어트를 할 때 충분한 수면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