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일관성을 보장하는 다운스윙 궤도
최라윤의 PGA 레슨…일관성을 보장하는 다운스윙 궤도
  • 최라윤
  • 승인 2011.02.0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관성 있는 스윙을 하기 위해서는 인사이드 다운스윙 궤도를 구사할 줄 알아야 합니다. 인사이드 스윙궤도는 몸의 회전에 의해 클럽이 따라오면서 공의 안쪽으로 들어오는 궤도를 말합니다. 팔이나 손으로 치는 게 아니라 스윙으로 인해 공이 맞으면서 출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 오른쪽 팔꿈치가 몸 바깥쪽으로 향해 들어오는 잘못된 아웃사이드 스윙궤도(X).
야구스윙과 흡사한 골프스윙

지난 칼럼에서 올바른 테이크 백의 궤도에 대해서 소개해 드렸습니다. 백스윙의 궤도가 잘 만들어졌다면 이번에는 정확한 다운스윙의 인사이드 궤도를 구사하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손의 인위적인 조작이 아닌 스윙에 의해 공이 맞아 나간다면 그것이 일관성 있는 스윙을 하는 최선의 방법일 것입니다.

골프의 다운스윙 궤도는 다른 운동 동작과 매우 비슷합니다. 공을 던질 때나 야구 스윙의 시작 동작을 자세히 관찰해보면, 몸이 먼저 회전하고 이 회전하는 몸을 따라 팔과 손, 야구 방망이가 뒤에서 따라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골프도 마찬가지입니다. 골프스윙도 그러한 방법으로 몸이 회전되고 채가 뒤에서 따라와야 하는 것이지요.

▲ 몸의 회전에 의해 클럽이 볼의 안쪽으로 들어오는 인사이드 스윙궤도(O).
오른쪽 팔을 배꼽 앞으로!

다운스윙 때 아웃사이드 궤도를 만드는 주요 원인은 오른쪽 팔꿈치의 위치(오른손잡이 골퍼들의 경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 팔꿈치가 몸 앞으로 향해서 오지 못하고 몸 바깥쪽으로 향해 들어오기 때문에 클럽헤드가 아웃사이드에서부터 들어오게 되는 것이죠. 지면에 있는 공을 향해 클럽 해드를 던져 공을 치려고 하기 때문에 이러한 현상이 생기는 것입니다. 

슬라이스 구질을 보이는 골퍼들이 주로 아웃사이드 궤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먼저 야구스윙을 연습하거나 채를 지면과 평행하게 놓고 스윙을 연습해보세요. 오른쪽 팔꿈치가 몸 앞으로 들어오면서 회전되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골프 스윙도 그러한 느낌이 들어야 합니다. 스윙을 하면서 오른쪽 팔꿈치 또는 그립의 끝이 공을 향해 다운스윙이 시작된다고 느끼면서 팔을 회전해 보세요. 그렇게 되면 다운스윙의 궤도가 가파른 궤도에서 완만하게 바뀌게 됩니다. -실시간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으며,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현재 분당의 파라다이스 골프클럽에서 골프레슨 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