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상체를 공 뒤에서 돌려라!
최라윤의 PGA 레슨…상체를 공 뒤에서 돌려라!
  • 최라윤
  • 승인 2010.12.3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거리를 늘리기 위한 또다른 방법 중 하나는 스윙축을 유지한 상태에서 상체를 돌리는 것입니다. 공의 탄도가 낮거나 비거리가 나지 않고, 롱 아이언을 치기 어려워하시는 분들은 대부분 상체가 공 뒤에서 돌지 못하고 앞으로 나가면서 팔로 공을 치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비거리도 잃게 되는 것이지요. 투어프로들의 볼 탄도를 보면 탄성이 절로 나오죠? 상체가 앞으로 나가지 않고 공 뒤에서 회전한다면 독자 여러분께서도 충분히 그러한 구질을 구사하실 수 있습니다.

백스윙과 다운스윙에서 상체 확인

▲ 엉덩이가 앞으로 밀리면서 상체가 일어선 상태(X)
이러한 문제점을 가지고 계시다면 먼저 백스윙에서 왼쪽 어깨가 잘 돌았는지, 아래로 내려가지는 않았는지 확인해 보세요. 왼쪽 어깨가 돌지 못하거나 아래로 내려가면 탑 포지션에서 역피봇을 만들게 됩니다.

 상체가 제대로 돌지 못한 역피봇 상태에서는 다운스윙이 시작되기 전에 이미 상체가 공 앞으로 나가 있기 때문에 제대로 회전을 할 수 없는 것입니다. 백스윙 때는 문제가 없는데 다운스윙 시 상체가 앞으로 나간다면, 이는 다운스윙이 시작될 때 손과 클럽이 밑으로 떨어지지 않고 앞으로 나가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하면, 손과 클럽이 밑으로 떨어질 때까지 상체가 공 뒤에서 기다려줘야 하는데, 클럽이 오기도 전에 몸이 너무 빨리 회전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입니다. 클럽헤드가 회전하는 아크의 크기가 몸이 회전하는 아크의 크기보다 훨씬 더 크기 때문에 타이밍을 잘 조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가슴이 지면을 향한 상태에서 상체 돌려야

▲ 회전축에서 상체가 그대로 회전된 상태(O)
상체의 스윙축을 유지한 채 회전하기 위해서는 우선 가슴이 지면을 향한 상태에서 회전한다는 느낌이 들어야 합니다. 아마추어 분들은 대개 엉덩이가 앞으로 밀리면서 몸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되면 상체가 열리면서 회전할 수 없습니다.

오른쪽 발도 지면에서 많이 떨어지지 않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엉덩이가 앞으로 밀리면 오른쪽 발이 너무 빨리 떨어지게 되고, 스윙축을 유지한 상태에서 상체를 회전하면 오른쪽 발이 지면에서 천천히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두 발을 모은 상태에서 스윙을 하거나 밸런스 디스크에 올라서서 공을 치는 연습을 해보시면 스윙축을 유지한 상태에서 회전한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습니다. 하체 힘이 부족하신 분들께서는 스윙축을 유지하기가 더 어려우실 겁니다. 겨울 동안 하체 근력운동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헬스코리아뉴스-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으며, 한국 여성으로는 3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현재 분당의 파라다이스 골프클럽에서 골프레슨 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