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R 의약품 구매 신원노출 우려 지나치다
DUR 의약품 구매 신원노출 우려 지나치다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0.12.16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국에서 DUR(Drug Utilization Review/의약품 처방·조제 지원) 대상의 일반의약품을 구매하는 환자 상당수가 신원노출을 꺼린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서울대 보건대학원 권순만 교수팀에 의뢰한 제주도 DUR 시범사업 평가연구 결과, 약국에서 일반약 구매시 주민등록번호를 제시하는 데 거부감을 느끼는 환자는 59%에 이르렀다고 한다.

주민번호 확인 등 노출을 꺼리는 환자들은 개인신상에 대한 노출에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군다나 응답자의 16.2%가 구매를 포기할 정도라니 일부에서는 거부감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거부감의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최근 들어 일어나는 각종 신원이용 범죄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큰 원인이 아닌가 한다.

또 중복처방 사실 등이 알려질까 염려해서 일어나는 방어적 차원의 성격도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생각으로 신원정보 노출이 염려하는 것처럼 무작위로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시스템에서의 정보제공은 모든 처방정보를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금기 또는 중복처방이 있는 해당 약제만을 메시지로 띄워 의사, 약사가 안전하고 적정한 처방 · 조제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지,  개인질병 정보를 알리는 게 아닌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은 홍보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반증한다.

자료 조사가 나왔으니 만큼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된 홍보를 통해 환자나 국민들의 이해력을 높이도록 해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는 한 처방당 의약품 개수가 평균 4개로, 선진국의 1~2개에 비해 많고, 만성질환으로 인해 여러 곳에서 처방을 받아 함께 복용하는 사례가 많다.

동시에 여러 약을 병용하는 경우 약물 상호작용으로 인해 예기치 못한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DUR은 이러한 약물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을 사전에 예방키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  시범사업조사 결과 중복처방, 병용금기가 획기적으로 감소하는 등 효과가 확인된 점은 이 제도의 효율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국민들은 무조건 거부감을 느낄 게 아니라 정부 정책에 잘 협조하여 보다 선진적 관리시스템을 만들어 나가는 데 도움을 줘야 한다. 그래야 엉뚱하게 빠져나가는 보험재정의 건전성도 확보하게 될 것이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