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페셜 옥수수 습격에 네티즌 '충격' … "몸에 좋은 줄 알았는데"
SBS 스페셜 옥수수 습격에 네티즌 '충격' … "몸에 좋은 줄 알았는데"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0.10.1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SBS 스페셜 '옥수수의 습격' 캡처

옥수수가 현대인을 병들게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SBS스페셜-옥수수의 습격’에서는 가축을 통한 옥수수의 섭취가 비만, 심장병, 알레르기 질환의 증가로 나타나고 있다고 경고했다.

제작진이 찾아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사는 지미 무어씨는 하루에 300g의 버터를 먹기 시작한 후 고도비만에서 탈출해 4년만에 60Kg을 감량했다.

프랑스 영양학자 피에르 베일은 "버터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라 버터를 만드는 소에게 무엇을 먹였느냐에 따라 버터의 성분이 180도 바뀐다"고 설명했다.

옥수수를 사료로 먹는 소가 만들어 내는 버터는 사람의 몸에 해로운 반면, 풀을 먹고 자란 소가 만들어낸 버터는 인간의 몸에 이로웠던 것.

방송에 따르면 1960년대를 기점으로 프랑스의 소들은 풀과 건초 대신 옥수수 사료를 먹게 됐고 이 옥수수가 소고기와 우유의 성분을 바꾸어 놓았다.

우리 몸의 세포막을 구성하는 오메가-3와 오메가-6 지방산은 오직 식물을 통해 섭취할 수 있는데, 오메가-6는 지방을 축적하고 오메가-3는 지방을 분해하는 일을 한다.

옥수수의 오메가-6와 오메가-3 지방산의 구성비율은 66대 1로 이같은 불균형이 비만, 당뇨등 인간에게 발병하는 질환의 원인이 되었던 것. 프로그램은 이같은 현상을 '옥수수의 습격'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옥수수의 습격' 2부는 오는 1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