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이 착복한 흉부외과 지원금 기가막혀
병원이 착복한 흉부외과 지원금 기가막혀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0.10.05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폐·식도암 등의 고난도 수술을 담당하는 흉부외과의 활성을 위해 정부가 내놓은 돈이 엉뚱한 곳으로 흘어 들어간다는 사실은 정말 기가 막히다.

한때 ‘외과의 꽃’이라 불리며 의사나 환자들의 존경을 받았던 이 분야는 그동안 낮은 수가에다가 밤샘을 밥먹듯 해야하는 상대적으로 열악한 근무조건, 개업시 돈이 많이 드는 문제등으로 인해 의대생들이 몸 담기를 꺼려 하는 분야로 전락했다.

이는 우리나라 국민 10만 명당 흉부외과 의사는 1.7명에 불과하며 지난 10년간 흉부외과 전공의 지원율이 50%를 밑도는 점을 보면 극명하게 드러난다.

고심을 하던 정부는 지난해 7월 흉부외과 수가를 100% 올렸다. 이는 물론 레지던트 처우 개선과 더불어 전문의나 간호사 충원, 장비 등 진료환경 개선, 연구 지원 등에 투자해 죽어 가는 흉부외과를 살리려는 취지였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헬스코리아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돈이 흉부외과에 사용되지 않고 병원 운영에 사용된 걸로 나타나 우리의 귀를 의심케 하고 있다. 대한흉부외과학회 조사에 따르면 국립대병원들은 인상된 수가의 15% 정도만 흉부외과에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은 수가 인상분 37억원 중 전공의 등의 임금 인상에 5억원만 사용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인상분 70억원 중 흉부외과 교수와 전공의 임금 인상 등에만 18억원을 사용하고 나머지는 뒷주머니를 찼다. 충남대병원은 인상분 6억원 가운데 흉부외과 전공의 두 명의 봉급을 올려 주는데만 6000만원을 썼다.

심지어 지원금액을 한 푼도 내놓지 않은 병원이 있는가 하면 간호사만 1명 달랑 고용해 흉내만 낸 병원도 있다.

병원 측은 병원의 많은 과가 유기적으로 연계돼 움직이고 있어 수가 인상분을 흉부외과에만 사용하기 힘들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는 변명에 불과하다. 상당수 병원들이 지원금을 병원 수익개선에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건 마치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챙기’는 격이다.

원래 병원이 의사나 간호사등을 고용하려면 자체 예산에서 충당되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쇠락해 가는 흉부외과를 살리고자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을 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절박하기 때문이다.

병원들이 인상된 수가를 원래 취지대로 쓰지 않으려면 그 돈을 차라리 도로 내놓기 바란다. 관련 당국 역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하며 개선되지 않을 경우 지원 자체를 재검토해 목적에 맞게 사용할 수 있는 재단이나 흉부외과 전문의 단체에 지원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