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2>임팩트… 왼팔과 클럽 일직선 이뤄야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2>임팩트… 왼팔과 클럽 일직선 이뤄야
  • 제이슨 강
  • 승인 2010.06.1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슨 강
헬스코리아뉴스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이슨 강입니다. 많은 분들이 골프가 어려운 운동이라 생각하지만 원리를 알고 즐겁게 연습하다 보면 골프는 그리 어려운 운동이 아니랍니다.

믿지 못하시겠다고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저와 함께 골프의 기본 요소를 체크하면서 원리를 배워보시기 바랍니다.

이 코너는 의사, 약사, 제약인 등 보건의료계 종사자들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 골프레슨을 꼼꼼히 살펴보시고 한 주 동안 열심히 연습해보세요. 분명 골프가 달라지는 걸 느끼실 겁니다.

자, 준비되셨나요? 시작합니다.


임팩트는 스윙에너지가 볼에 전달되는 순간으로, 볼의 방향과 거리를 결정합니다. 프로선수들의 임팩트 순간 모습은 거의 비슷하지요. 어깨, 왼팔, 샤프트, 클럽헤드, 공까지 일직선을 이루며, 체중의 80% 이상이 왼발 쪽으로 이동됩니다. 오른발은 지면을 따라 끌리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그립 오른손은 악수하는 모양으로

정확한 임팩트가 나오지 못하는 것은 클럽을 너무 세게 쥐거나 그립 자체가 잘못돼 있거나 몸이 너무 빨리 돌고 클럽이 늦게 따라오면서 임팩트되거나 손보다 클럽헤드가 훨씬 앞에 오면서 볼을 맞히는 경우에 생깁니다.

임팩트 백(Bag)이나 자동차 타이어를 공으로 생각하고 치는 연습을 하면 훨씬 정확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때 그립은 오른손을 악수하는 모양으로 펴서 채를 감싸야 합니다. 여기서 손바닥 방향은 위쪽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악수자세 그대로 쥐면 되는 것이죠.

지난 시간 살펴본 것처럼 볼을 친 후 오른손을 왼손 쪽으로 뒤집는 릴리스 연습도 중요합니다. 공을 10cm 정도 왼발 앞쪽으로 둔 상태에서 치는 연습을 하면 더 정확한 임팩트가 나올 수 있습니다.

여러분께서는 자기 스윙을 컴퓨터 화면으로 확인한 적이 있는지요? 모니터에 연속동작으로 나타나는 스윙 모습은 대개 자신이 생각하던 것과는 많이 다릅니다. 백스윙에서 왼팔과 오른팔은 굽혀져 목을 감고 있다든가, 클럽 움직임에 따라 상체와 머리도 흔들리면서 임팩트 때도 왼팔은 구부정한 상태로 부자연스러운 걸 확인할 수 있는 것이죠.


컴퓨터 화면을 통한 스윙분석

구분동작으로 보여주는 화면에서는 다운스윙 때 왼쪽 어깨와 손, 클럽헤드가 볼 뒤쪽 20㎝ 지점에서 일직선이 되는 경우도 있고 임팩트 순간에는 클럽헤드가 손을 훨씬 앞지르기도 합니다. 이 결과 전반적으로 아이언이 제 거리를 내지 못하게 됩니다.

왼쪽 어깨와 손, 클럽헤드가 일직선이 되는 순간이 스윙스피드가 가장 빠를 때입니다. 그런데 많은 골퍼들의 스윙화면을 보면 볼에 훨씬 못 미친 지점에서 스윙스피드를 다 소모하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스윙스피드가 줄어드는 시점에서 공을 가격하고, 어깨와 손이 못 따라 가니까 볼이 일찍 뜨고 거리도 안 나는 것이죠.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요? 기본부터 다시 시작할 수밖에 없습니다. 임팩트 순간 어깨와 손, 클럽헤드가 일직선을 이루지 못하는 이유는 왼팔로 스윙하기 때문입니다. 테니스에서 포핸드와 백핸드 중 어느 쪽이 강할까요? 오른손이 더 정확하고 힘이 있는데 왜 왼손으로 스윙을 하나요?

왼손은 방향을 이끄는 가이드 핸드(guide hand)이고, 오른손은 힘과 거리를 내는 파워 핸드(power hand)입니다. 따라서 오른손으로 볼을 치되, 중요한 것은 임팩트 후 그립을 잡은 오른손이 왼손을 타고 넘어가는 동작을 몸에 익히는 것입니다. 스윙을 허리 아래 부분에서만 하되 손동작을 혼자 계속 연습해보세요. 또 상체를 너무 숙이면 스윙아크가 작아질 수밖에 없으므로 허리를 곧추 세우는 것도 중요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올바른 임팩트 순간의 자세와 초보자들이 흔히 범하기 쉬운 잘못된 스윙. 볼을 똑바로, 멀리 보내기 위해서는 임팩트 순간 올바른 사진처럼 어깨와 손, 클럽 헤드가 일직선을 이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