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텍, 세비보 등 처방약 시장 ‘고전’
놀텍, 세비보 등 처방약 시장 ‘고전’
  • 이상훈 기자
  • 승인 2010.05.20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처방 시장에 첫선을 보인 신약들이 관련 시장의 높은 벽을 실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의약품조사기관인 유비스트와 증권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출시된 일양약품의 항궤양제 ‘놀텍’(국산 신약 14호)와 올 1월 출시된 B형간염치료제 한국노바티스의 ‘세비보’가 대표적 사례다.

국·내외 임상결과, 시판중인 PPI 제제 중 가장 강력한 위산억제 효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대한 높은 항균력을 보이는 ‘놀텍’은 올 1월 1억2000만원 어치 처방에 그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놀텍은 이후 2월 3억1000만원 어치를 처방하며 시장에 안착하는 듯 했으나, 3월(1억6000만원)과 4월(2억원) 처방액이 감소하면서 기존 시장의 높은 벽만 확인했다. 

세비보 역시 B형간염치료제 시장 안착이 버거워 보이기는 마찬가지다. 세비보의 월 평균 처방액은 1억원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당초 세비보는 2006년 11월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았지만, 높은 내성발현률과 잇따른 가격 협상결렬로 출시가 연기되어오다 올해 1월 출시됐다.  임산부에게 쓸 수 있도록 허가받은 유일한 B형간염치료제라는 점과 경쟁약물 대비 낮은 가격 등은 이 약물의 장점으로 인식돼왔다.

하지만 환자들 사이에 널리 퍼진 높은 내성발현율과 부작용, 급여기준 개정 등은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다. 

간사랑동우회 관계자는 “세비보의 가장 큰 단점인 내성 발현으로 인해 1차 약제로서의 의미는 점차 퇴색되고 있다”며 “지난 17일 개정된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세비보에 내성이 있는 환자에 바라크루드(BMS)와 헵세라(GSK)를 투여한 경우도 급여를 인정, 세비보 입지는 좁아 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