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하면 유방암도 잘 걸린다”
“가난하면 유방암도 잘 걸린다”
英 연구진 주장
  • 주민우 기자
  • 승인 2010.02.17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빈곤이 유방암환자의 생존율을 저하시키는 유전자 변이를 유발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던디대학 리 베이커 박사가 주도하는 연구진은 영국 암저널 최신호에 개재한 연구논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연구진은 1997년부터 2001년 사이 유방암으로 치료받았던 246명의 동결암조직 샘플에서 p53 유전자의 변이수치를 분석한 결과 더 가난한 사람들은 p53 유전자 변이를 더 많이 가지고 있는 경향이 있었으며 유방암으로부터 살아남기 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p53 유전자는 암종양 발현을 억제해주는 유전자로 알려져 있으며 변이가 되면 이러한 기능을 상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