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생활건강식음료
몸에 좋다는 홍삼·인삼 이를 어째? “발암물질 함유”홍삼제품 24.7%, 인삼제품 22.3%에 타르색소
성예진 기자  |  ggamnews@h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10.09  12:57: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헬스코리아뉴스] 면역력 증진, 항암효과 등으로 남녀노소에서 즐겨먹고, 선물용으로 인기가 많은 홍삼, 인삼 제품 중 20% 이상에서 안전성에 논란이 있는 타르색소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실제 건강에 효과가 있다는 기능성 성분 함량은 대부분 기준치를 살짝 초과한 수준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한나라당 안홍준의원(한나라당, 마산시을)에게 제출한 ‘홍삼, 인삼 건강기능식품 타르색소 사용현황 및 기능성 성분별 함량현황’에서 드러난 결과다.

   

이 자료에 따르면  홍삼제품 총 1076개 품목 중 24.7%인 266개 제품과 인삼제품 총 314개 품목 중 22.3%인 70개 제품에서 안전성 논란이 있는 타르색소를 함유한 캅셀기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홍삼, 인삼제품 중 캅셀기제의 타르색소 검출횟수를 보면 적게는 1가지부터 많게는 한 제품에서 무려 5가지 이상의 타르색소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등에서 사용이 금지된 적색2호를 사용하는 제품도 있었다.

홍삼제품의 경우 전체 색소사용 제품 266개 제품 중 3가지 사용 제품이 139개로 52.25%를 차지했으며, 4가지 사용 제품이 39개 제품(14.66%), 5가지 이상을 사용하는 제품도 10개(3.76%)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가지 이상 사용제품은 모두 188개로 타르색소 사용제품의 70.7%다.

타르색소별 사용현황을 보면 중복사용을 포함해 모두 739건 중 적색40호가 212건(28.69%)으로 가장 많았으며, 어린이기호식품에 사용금지하도록 하고, 미국에서도 사용이 금지된 적색2호를 사용한 경우도 12개(1.62%)나 됐다. 

<건강기능식품 타르색소 사용제품 및 타르색소별 사용현황(홍삼)>

사용된 타르색소의 종류

1가지

2가지

3가지

4가지

5가지 이상

색소사용합계

사용하지 않음

합계

타르색소 사용 제품수

40

38

139

39

10

266(24.7%)

810

1,076(100%)

타르색소 사용 제품의 비율(%)

3.72(15.04)

3.53(14.29)

12.92(52.25)

3.62(14.66)

0.93(3.76)

24.72(100)

75.28

100

구분

적색2호

황색4호

황색5호

적색40호

적색3호

청색1호 등

합계

사용건수

12

96

141

212

60

218

739

비율(%)

1.62

12.99

19.08

28.69

8.12

29.50

100

※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청

인삼제품의 경우 전체 색소사용 제품 70개 중 3가지 사용 제품이 30개로 42.86%를 차지했으며, 4가지 사용 제품이 15개(21.43%), 5가지 이상 사용하는 제품은 9개(12.86%) 순이었다.  3가지 이상 사용제품은 모두 54개로 타르색소 사용제품의 77.1%를 차지했다.

타르색소별 사용현황을 보면 중복사용을 포함해 모두 219건 중 적색40호가 56건(25.57%)로 가장 많았고, 적색2호를 사용한 경우는 7건(3.20%) 이었다. 

<건강기능식품 타르색소 사용제품 및 타르색소별 사용현황(인삼)>

사용된 타르색소의 종류

1가지

2가지

3가지

4가지

5가지 이상

색소사용합계

사용하지 않음

합계

타르색소 사용 제품수

4

12

30

15

9

70(22.3%)

244

314(100%)

타르색소 사용 제품의 비율(%)

1.27(5.71)

3.82(17.14)

9.55(42.86)

4.78(21.43)

2.87(12.86)

22.29(100)

77.71

100

구분

적색2호

황색4호

황색5호

적색40호

적색3호

청색1호 등

합계

사용건수

7

37

36

56

22

61

219

비율(%)

3.20

16.89

16.44

25.57

10.05

27.85

100

※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청

안홍준 의원은 "식품첨가제를 여러가지 복합적으로 사용하면 상승작용을 하는 일명 ‘칵테일 효과’로 인한 과잉행동을 유발할 수 있다는 피해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며 "지난 2007년 식약청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청색1호와 황색4호의 조합에서 극단 고용량(일일섭취량×1,000배) 투여군의 경우 신경세포의 형태학적 변화가 관측됨에 따라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 기능성 성분, 법에 저촉 안될만큼 함유

한편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분별 함량 분포’를 파악한 결과, 기능성분이 파악된 홍삼제품 136개 제품의 95.6%가 기능성분이 기준범위의 50%이하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분포를 보인 것은 성분함량 2등분으로 53.7%를 차지했다. 

인삼의 경우 기능성분이 파악된 인삼제품 18개 제품 가운데 기능성분이 기분범위의 50% 이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83.5%로 나타났다.

한마디로 기준에는 맞는데 대부분의 홍삼, 인삼제품의 기능성분 함량이 조금 들어가 있다는 것이다.

   
▲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분별 함량 분포도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분별 함량 현황>

기능성분

단위

품목수

함량(평균±표준편차)

범위(최소~최대)

기준규격

홍삼

mg

136

13.6±12

2.5~80

면역력증진, 피로회복 : 3~80
혈소판응집 : 2.4~23

인삼

mg

18

22±21

3~72

3~80

※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청

안홍준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비타민 보충제의 타르색소 사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는데,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타르색소는 석유 추출물로 만든 것으로, 복합사용시 과잉행동장애 등 각종 질환을 일으키고, 적색2호의 경우 발암 논란으로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물질인데, 면역력 증진 및 항암효과가 좋은 홍삼, 인삼에서 오히려 암을 유발할 수 있는 타르색소를 사용하는 것은 아이러니”라고 지적했다.

안의원은 “캅셀형태의 경우에도 천연색소나 식물성 무색소 캅셀 등이 실제로 사용되고 있는 만큼 타르색소 사용 금지 식품에서 캅셀류가 제외되지 않도록 개정해 이참에 타르색소가 함유된 캅셀류도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참고> 타르색소 5가지 이상 사용제품 현황

홍삼

제품명

적색2호

황색4호

황색5호

적색40호

적색3호

청색1호

합계

알앤피코리아(주)

홍삼성분함유진생노블

5

(주)동구제약

ALKA KOGINA RED SOFT CAPSULE

5

(주)피닉스진생코리아

고려홍삼성분캡슐골드

5

(주)동일

홍삼성분정캅셀골드

5

(주)동일

고려홍삼성분정캅셀골드

5

(주)동일

홍삼성분캅셀

5

알앤피코리아(주)

로하즈홍삼성분

5

알앤피코리아(주)

월파워홍삼성분

5

알앤피코리아(주)

파워홍삼성분

5

(주)피닉스진생코리아

고려홍삼정캅셀

5

※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청

인삼

제품명

적색2호

황색4호

황색5호

적색40호

적색3호

청색1호

합계

(주)동일

인삼정(精)캅셀

O

O

O

O

O

5

(주)건보

진보고려인삼캅셀

O

O

O

O

O

5

한일인삼산업주식회사

고려인삼캡슐

O

O

O

O

O

5

(주)동구제약

KOREAN GINSENG EXTRACT CAPSULE, KOREAN GINSENG EXT. 870

O

O

O

O

O

5

(주)동일

고려인삼성분정캅셀골드

O

O

O

O

O

5

(주)동일

인삼성분정파낙스캅셀골드

O

O

O

O

O

5

㈜피닉스진생코리아

고려천일인삼성분캡슐플러스

O

O

O

O

O

5

(주)일화

일화고려인삼골드

O

O

O

O

O

5

삼진고려인삼(주)

천일고려인삼캡슐

O

O

O

O

O

5

※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청

<우리나라 타르색소 사용 금지 식품 현황>

국 가

타르색소 사용금지 식품

국 내

면류, 단무지, 특수영양식품(캅셀류 제외), 건강보조식품(캅셀류 제외), 유가공품(아이스크림류, 아이스크림 분말류, 아이스크림 믹스류 제외), 두유류, 발효음료류, 과실, 채소, 음료류, 인삼제품류, 두부 또는 묵류, 젓갈류, 김치류, 절임류(밀봉 및 가열살균 또는 멸균처리한 오이절임, 생강절임, 매실절임 식품 등은 제외), 조림류, 천연식품, 벌꿀, 장류, 식초, 소스류, 토마토케첩류, 쨈류, 고춧가루 또는 실고추, 후추가루, 향신료, 가공식품, 향미유, 카레, 식육가공품, 어육가공품, 빵, 드레싱, 카스테라, 레토르드 식품, 즉석건조식품, 복합조미식품, 메주, 코코아버터, 땅콩 및 견과류가공품, 수프류, 코코아분말, 조미김, 과채가공식품, 추출가공품, 알가공품 등

<타르색소 안전성 관련 제외국 동향>

년도

국가

주요 내용

2001

일본

적색색소(적색 2호, 적색40호, 적색106호) 가임 및 수컷 마우스에 구강투여시 DNA 손상 유도(Toxicological sciences, 2001)

2004.11

EU

식용색소(타르색소+천연색소) 안전성 재평가 전략 마련(EFSA)
*EFSA(European Food Safety Authority) : 유럽식품안전청

2005

EU

현재 허용된 식용색소(타르색소+천연색소) 안전성 재평가에 사용될 독성자료 등 마련(EFSA)

2006

EU

식용색소(타르색소+천연색소) 안전성 재평가 추진(AFC Panel)
*AFC Panel : The Scientific Panel on food additives, flavourings, processing aids and materials in contact with food

2007.7.26

EU

타르색소 안전성 재평가 결과로 도출된 Red 2G에 대해 사용금지
(Commission Regulation No. 884/2007)

2007.9.6

영국

인공색소 6종과 보존료(안식향산나트륨)의 조합이 아동 과잉행동장애 유발 발표(영국 사우스햄스턴 대학, McCann et al., The Lancet)
*인공색소 6종 : tartrazine, quinoline yellow, sunset yellow, carmosine, ponceau 4R, allura red

2008.3.7

EU

McCann et al.(2007) 연구결과 평가 발표(EFSA)
- 연구결과의 일관성 부족, 비교적 적은 영향, 행동장애에 대한 임상학적 의미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연구에 사용된 색소 및 보존료의 ADI를 변화시킬 기초자료로 사용될 수 없다고 결론

2008.4.10

영국

EU에 인공색소 6종 사용금지 촉구(FSA)
*FSA(Food Standards Agency) : 영국식품규격청

2008.6.22

미국

CSPI(Center for Science in the Public Interest), FDA에 행동장애 문제 관련 인공색소 6종 사용금지 촉구

2008.8.11

EU

인공색소, 식품에 경고문('아이의 행동과 주의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 다‘) 의무화(2010년 중순까지 유예기간)

2008.9.8

호주

식품과민증협회(The Food Intolerance), 인공색소 6종 사용금지 요청
-영국 사우스햄스턴 대학 연구결과를 근거로 호주ㆍ뉴질랜드 식품기준청 (FSANZ)에 어린이 과잉행동장애를 유발하는 인공색소 6종 사용금지 요청

※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청

성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4)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1,0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독자
기사 제목을 00회사 홍삼,인삼제품에서 발암물질 검출이라고 쓰면 국민들은 덜 불안 해 하고 식품을 가지고 장난하는 회사는 망하게 되지 않을 까 생각합니다.
(2009-10-11 14:11:59)
강한남자
이제됐니..니 같은 기자땜시 나 직장 잃는다.. 너 네가 가만 안둔다.
학교는 내용좀 자세히 알고 써..찔찔이년아. 모름 쓰지 말던지

(2009-10-10 23:07:04)
킬러
그렇게 스타가 되고싶냐..스타가 되고싶으면 이렇게는 하지마라.. 인간아..그러니 욕먹는거야..성예진 기자?..차라리 누드 사진을 찍어 스타가 되고 싶은면.. 내용하고 기사하고 다르잖아..의도적으로 쓰는구만..아주.. 대한민국 캡슐에 색소 다쓰는데 갑자기 홍삼이 발암물질이라니...아주 정신이 없는 기자구만...스타가 되고 싶으면 오보하지 말고 벗는게 어떨지... 기자가 벗었어요.. 좋잖아 스타가 될수 있잖아..오해마 벗는게 옷이아니고.. 사퇴하는거..
(2009-10-10 23:00:27)
열받네
3일전에 자다가 우리 농산물 쌀등 공짜로 준다길레 오전에 집에있다가 스피커에 들
려오는 방송듣고 나갔더니 홍삼 엑인가를 26만원 현찰주고 구매했는데 발암물질 있다고 하니 소비자들 뭘 믿고 먹겠습니까 제발 먹는것 가지고 장난치는 인간들 큰 벌 주세요

(2009-10-09 20:11:28)
사리자
뭐야~ 정관장이던 모든 홈삼제품이 이란 뜻같잔어.. 일반 선량한 업주들 피해가면 그땐 누구책임 하여튼 기사 쓰는 수준이나.. 그걸 전체 매도하는 의사출신 구케의원ㄴ이나.. 참~ 밥그릇이 좋군..ㅋㅋㅋ 기자양반 제목부터 신중하시오 이것도 업보요~
(2009-10-09 16:47:26)
죠또기자
낚시내공으로 한답니다.

홍삼=발암물질? 미친...

(2009-10-09 16:27:54)
단군
역쉬 우리나라 기자와 기사 수준이 어떤지 알수있는 내용이네요 홍삼이나 인삼에 발암물질이 있다는 기사제목을 써놓고.. 내용 읽어보면 홍삼인삼 이야기가 아닌 일반캡슐에 있는 색소가 문제라는 내용이구만..좀 제대로 기사제목을 써야 하는거 아닌가여? 역쉬 국회위원이나 기자수준이 많이 낮네..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인삼을 욕하다니... 바보네 얼굴에 침을 아주 바르는구만..
(2009-10-09 16:23:10)
이런 개나리
이런 개나리같은 경우가 어디있냐
업주들 부당이익취득죄,공갈죄로 업무정지및 재산몰수 해야된다고 생각함

(2009-10-09 16:18:09)
헐크
제품을 만드는데 정성을 들여야지 돈벌이에 혈안이되니 문제가 발생하지..앞으로는 인삼을 가급적 직접 홍삼으로 달여먹어야 겠네....업체를 보니 몇군데는 아는 업체네....이런 업체 업주들이 문제니....
(2009-10-09 15:41:00)
이정순
상술에 현혹된 우리나라 사람들 몸에 좋다고 아무런 겁없이 마구 먹더니...
인삼은 몸에 좋은 약인 만큼 잘못쓰면 무서운 독인걸 왜 모를까?
홍삼은 인삼의 독성을 줄이려고 다른 약초와 섞여 달여서 아주 비싼값에 판다는 것 아니겠소. 하지만 체질에 맞지 않고 계속 복용하면 부작용이 아주 많다는 것을 우리 국민을 알고 먹읍시다.

(2009-10-09 15:19:08)
킬킬킬
한국월래부터 이런나라였던거 몰랐나?
(2009-10-09 15:13:35)
개삼이다
믿었던 임삼마저 이런 사건이 벌어졌구나 오호 통제라 씨 ~
(2009-10-09 15:06:09)
오마이갓
아니 모든 식품은 식약청 안전 검사 후 통과시켜 판매되는 것 아닌가? 이래서야 전국민이 다 질병에 걸려 신음화고... 국가 위기에 처하겠다. 먹는 것 같고 속이는 업자들 모두 중형에 처하라. 정말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게 대통령ㅇ이나 관계 공무원들은 식약청 업무를 점검하라.
(2009-10-09 14:57:14)
오경미
암을유발할수있는 타르색소를 사용한다고... 홍삼 항암작용하고 면력성에 좋다고 아이들과 우리가족 모두 일년내내 먹고있는데...암덩어리를 키우는 홍삼을 비싼돈주고 먹고있다니,,
이런 개같은 경우가...당장 소비자들 단합하여 불매운동 벌려야 겠구만...,

(2009-10-09 14:27:0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4)
이슈 따라잡기
엎어치나 매치나 돈 버는 건 마찬가지?
영상 뉴스
English News
동영상 갤러리
글래머女 가슴노출 아슬아슬 민망한 게임
뮤비 출연녀 팬티노출 사고 진짜 야해라
방송중 허벅지 속옷노출 황당 속옷 보일라~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FAX : 02-364-2501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 | 창간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