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추석절 정보화마을 특산품 판매 대박
전남도, 추석절 정보화마을 특산품 판매 대박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09.10.0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가 한가위를 맞아 실시한 ‘2009 정보화마을 추석 특판 행사’에서 2억7천여만원 상당의 특산품을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다.

2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까지 6일간 도청사에서 특판행사를 실시한 결과 인터넷전자상거래로 2억400만원, 도청 직거래장터로 7천200만원 등 총 2억7천600만원어치의 특산물을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 때(2억3천600만원)보다 4천여만원(18% 증가)이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이번 직거래 장터에서는 목포 율도지주식김마을, 여수 참전복개도마을 등 도내 45개 정보화마을이 참여해 배, 사과, 전복, 버섯, 멸치 등 농어촌 특산품 85개 품목을 전시·판매됐으며 이중 강진 황금닭마을에서 생산한 표고버섯이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며 800여만원어치가 팔렸다.

주요 인기품목은 사과, 표고버섯, 더덕 등 2만~5만원대 저렴한 가격의 알뜰한 선물들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많이 팔렸던 멸치는 가격이 올라 판매가 다소 부진했다.

특히 행사장에는 각 마을마다 시식코너를 마련해 소비자가 직접 맛을 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했으며 희망근로자에게 임금의 30%로 지급하고 있는 ‘희망근로 상품권’을 전국 최초로 정보화마을 제품을 구입하는데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판매율을 높이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송영철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온라인과 오프라인 행사에 전시·판매한 특산품은 도내 정보화마을에서 생산된 신토불이 농수산물인 만큼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내년 설에도 더욱 좋은 상품으로 소비자들을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본 콘텐츠는 해당 기관의 보도자료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