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셀트리온, 신종플루 항체치료제 개발 착수
세브란스병원-셀트리온, 신종플루 항체치료제 개발 착수
  • 이석준 기자
  • 승인 2009.09.16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병원장 이철)과 ㈜셀트리온(대표이사 서정진)은 16일 오전 신종플루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포괄적 공동 연구 협약서를 체결했다.

양측은 이번 협약에서 1차 과제인 신종플루 항체를 발굴, 임상개발을 수행하고 2차 과제로 변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멀티항체를 개발하기로 했다.

병원측은 "신종플루 항체치료제 개발을 위하여 회복기 환자로부터 혈액을 채취하여 혈액 내 항체를 스크리닝하는 작업을 향후 1~2개월 내에 1차적으로 수행하며, 혈액 채취는 세브란스병원에서 이루어지고, 항체 스크리닝 작업은 일본 SC World (Hiroyuki Kishi, Toyama University) 에서 담당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얻어진 항체의 바이러스 중화능력 검사는 미국 CDC(Dr. Ruben Donis)에서 담당한다. 이를 통해 획득된 항체를 셀트리온에서 세포주를 개발하여 연내에 동물 전임상시험을 완료할 계획이다.

전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립되면,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팀(김준명 교수)이 주축이 되어 신종플루에 감염된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다.

양측은 임상이 성공할 경우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항체치료제의 상업화는 2010년 하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멀티항체 개발은 단기 상업화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병원측은 "현재 신종플루의 유일한 치료제로 알려진 oseltamir(Tamiflu®, Roche / 타미플루)가 H1N1의 N1(neuraminidase)에 대한 길항제로 작용하는 반면, 새로 개발 예정인 항체치료제는 H1을 타깃으로 하여, 타미플루에 내성을 보이는 변종 바이러스의 발생 시에도 효과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병원측은 또 "치료적 효능이 증명될 경우 향후 예방적 사용도 고려될 수 있다"며 "신종플루 항체치료제는 감염 후 생산되는 150여개의 항체 중 미국 CDC에서 효과가 예상되는 5개의 단클론중화항체를 선정하여 cocktail 방식으로 개발할 예정이어서 일부 변이에도 효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