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늙으면 서로의 존재감도 달라진다
부부가 늙으면 서로의 존재감도 달라진다
남성 노인, 부인와 함께 살면 노쇠 가능성 59% 감소

여성 노인, 자녀와 함께 살아야 노쇠 가능성 감소

‘한국 노인 노쇠 코호트 구축 및 중재연구사업’ 결과
  • 이슬기
  • admin@hkn24.com
  • 승인 2020.11.09 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부가 늙으면 서로에 대한 존재감도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부인이 필요하지만, 부인은 남성의 존재가 그리 중요하지 않았다.
부부가 늙으면 서로에 대한 존재감도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부인이 필요하지만, 부인은 남성의 존재가 그리 중요하지 않았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슬기] 남성과 여성은 노인이 되었을 때, 서로의 존재감이 확연히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남성 노인은 부인과 함께 살아야 뇌쇠 가능성이 줄어들지만, 여성 노인의 노쇠 여부는 남편의 존재 여부와 별다른 관계가 없었다. 

경희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가 총괄책임자로 진행하고 있는 보건복지부 과제 ‘한국 노인 노쇠 코호트 구축 및 중재연구사업’에서 얻은 결과다. 연구 대상자는 전국 10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노인들로 평균연령은 76.5세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심형진 전공의가 참가자 2128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인과 같이 사는 남성 노인은 혼자 사는 사람에 비해 노쇠 가능성이 59% 감소했다. 반면, 여성 노인은 자녀·남편 모두와 같이 사는 경우 노쇠할 확률이 혼자 살 때보다 67% 감소했으나, 자녀를 제외한 남편과 살 때는 혼자 살 때와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폐경 연령이 늦어질수록 뇌소할 확률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이영주 전공의가 여성 참가자 1264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폐경 연령 1살 늦어지면 뇌쇠 확률 5% 감소 

분석 결과, 폐경연령이 1살 늦을수록 신체적으로 노쇠할 확률은 5%씩 감소했다. 연령, 혼인상태, 교육기간, 당뇨, 낙상, 여성호르몬제 복용 등 다양한 인자를 통제한 후의 결과로 여성호르몬 노출이 길어질수록 신체가 노쇠할 확률이 감소한다고 추측할 수 있다.

 

(왼쪽부터)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심형진, 이영주 전공의
(왼쪽부터)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심형진, 이영주 전공의

두 논문을 지도한 원장원 교수는 “2016년부터 5년간 진행해온 노인노쇠코호트 사업은 내년 2월에 종료되지만, 그동안의 축적해 온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미 있는 연구결과를 산출하여 고령화 사회 대응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대한노인병학회 영문 학술지 'AGMR'(Annals of Geriatric Medicine and Research)과 국제학술지 ‘노인학 및 노인병학’(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