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까다로운 침샘암, ‘맞춤형 치료’ 위한 근거 확립
치료 까다로운 침샘암, ‘맞춤형 치료’ 위한 근거 확립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2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임재열 교수, 박영민 교수,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은창 교수(왼쪽부터)
강남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임재열 교수, 박영민 교수,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은창 교수(왼쪽부터)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치료가 까다로운 침샘암의 치료 결과를 악성도에 따라 분석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임재열, 박영민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은창 교수 연구팀은 침샘암의 악성도별 예후, 재발 위험 요소, 예후 인자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이 조기 고악성도 침샘암 환자 62명의 치료 결과를 분석한 결과 5년 생존율은 73%로 나타났다.

하지만, 조기임에도 불구하고 원격전이가 있으면 예후가 나빴는데 림프절 전이 및 혈관침습 조직 소견이 원격전이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세밀한 치료계획 수립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저악성도 침샘암은 환자 287명의 치료 결과를 분석한 결과 10년 생존율이 84.4%였고, 수술 절제연의 상태와 병기가 주요 예후인자로 분석됐다. 수술 후 안전 절제연을 확보하면 수술만으로도 추가 치료 없이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연구팀은 “침샘암은 아직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만큼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환자 각각의 조직학적 유형과 악성도에 따른 정밀한 치료 계획을 세울 수 있는 근거를 확립했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구강종양학(Oral Oncology)’에 2편의 논문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