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백신 6만 명 접종…부작용 없었다”
중국 “코로나19 백신 6만 명 접종…부작용 없었다”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21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사진=CNBG)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사진=CNBG)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중국은 자국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6만명이 맞았지만 큰 부작용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중국 과학기술부는 20일 코로나19 백신 관련 합동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총 6만 명의 지원자가 이들 백신을 맞았는데 심각한 부작용은 보고된 바 없다”고 말했다.

중국 과학기술부는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데, “이미 13개의 중국산 백신이 임상 단계에 있다”면서 “이 중 4개 백신이 최종 단계인 3상 임상 시험 중”이라고 공개했다.

중국 약품감독국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의 공식 출시에 대해 “임상 시험의 충분한 데이터와 백신의 안전성을 확보해 신청하면 최대한 빨리 비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올해 말까지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능력이 연간 6억1000만 개에 달할 것”이라면서 “내년에 생산 능력을 확대해 전 세계에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