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세대, 5년 새 우울증‧공황장애 2배 늘었다
1020 세대, 5년 새 우울증‧공황장애 2배 늘었다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울증 슬픔 공황장애 공포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최근 5년새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진료를 받는 10대 20대 환자가 급증 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최근 자료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10대 20대 환자는 2015년 7만2138명에서 2019년 15만9792명으로 221.5% 증가했다. 우울증의 대표적 공존질환인 공황장애로 진료받은 10대 20대 환자는 2015년 4만5017명에서 2019년 8만7277명으로 193.9% 늘었다.

최근 5년간 우울증 진료인원수가 가장 가파르게 증가한 군은 '10대 여성'이다. 2015년 1만710명에서 2019년 2만6802명으로 무려 250.2%가 증가했다. 20대 여성이 2015년 2만9814명에서 2019년 7만2022명으로 241.6% 증가해 그 뒤를 이었다.

공황장애는 '20대 여성’이 2015년 1만9174명에서 2019년 3만9735명으로 207.2% 증가했고, ‘20대 남성’이 2015년 1만4909명에서 2019년 2만9255명으로 196.2% 늘었다.

우울증 전체 진료인원은 2015년 60만4418명에서 2019년 79만8427명으로 약 32.1% 증가했다. 여성이 남성보다 2배가량 많았다.

공황장애 전체 진료인원은 2015년 52만5905명에서 2019년 67만6446명으로 약 28.6% 증가했고, 여성이 남성보다 60%가량 많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은 “학업 및 취업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각한 10대 20대에게 코로나19 사태는 상당한 수준의 심리적 압박과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을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적극적인 정신건강 관리 및 근본적이고 다각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