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사람일수록 폐 기능 떨어진다
마른 사람일수록 폐 기능 떨어진다
강북삼성병원 연구팀, 28만명 대규모 데이터 분석

저체중 폐기능 저하 규명 이번이 처음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윤경재·박철현·이용택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마른 사람일수록 폐 기능이 떨어질 위험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규모 코호트 연구를 통해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이 높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윤경재·박철현·이용택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도종걸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건강검진자 28만2135명을 분석해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들을 체질량지수(BMI) 수치를 기준으로 ▲비만(≥25kg/㎡) ▲정상(18.5~25kg/㎡) ▲저체중(<18.5kg/㎡)로 분류한 뒤, 호흡 기능을 측정하는 FVC(최대한 숨을 내쉬는 노력을 했을 때의 폐활량) 검사 결과와 FEV1(1초 동안 내쉴 수 있는 공기의 양)을 통해 이들의 폐 기능을 판단했다. 

 

폐기능 검사

분석 결과 FVC는 ▲비만=3.96(L) ▲정상=3.91(L) ▲저체중=3.62(L), FEV1은 ▲비만=3.28(L) ▲정상=3.28(L) ▲저체중=3.12(L) 으로 저체중일수록 호흡 기능이 저하되는 것을 확인했다. 폐 기능이 좋지 않은 하위 80%가 차지하는 비율이, 비만 그룹에 비해 저체중 그룹에서 4.9배 더 높았다.

윤경재 교수는 “성별, 나이 및 흡연 여부 등과 관계없이 BMI가 낮을수록 폐 기능을 대변하는 수치들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저체중 상태가 폐 기능 감소와 관련이 있는 원인은 폐 근육량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 추측한다”고 말했다.

박철현 교수는 “적절한 폐의 건강 유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과 식생활 관리를 통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