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방역당국, 백신 보급 시점 놓고 동상이몽?
트럼프-방역당국, 백신 보급 시점 놓고 동상이몽?
미 CDC 국장 "일반인 보급은 내년 중순 이후"…트럼프 "착각한 것"
  • 전성운
  • 승인 2020.09.1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보급 시점을 놓고 질병관리 당국 수장의 발언을 트럼프 대통령이 나서서 공개 반박했다.

로버트 레드필드(Robert Redfield)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현지시간 16일 미 상원 청문회에서 "올해 11월이나 12월에는 아주 제한적 분량의 백신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는 사망 위험이 높은 이들과 구호요원 등에 먼저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대중에게 일반적으로 이용 가능할 때를 묻는다면 2021년 2분기 후반, 3분기를 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백신을 맞는 것보다 마스크를 쓰는 것이 감염 방지에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올 연말까지 1억 회분의 백신이 미국에 보급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중 많은 부분은 그보다도 빨리 보급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승인이 내달 중 발표될 수 있고 즉시 대중에 보급될 것"이라면서 "백신이 마스크보다 훨씬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드필드 국장이 말한 것보다 훨씬 빨리 진행될 것"이라며 "정확하지 않은 정보다. (레드필드 국장이) 질문을 잘못 이해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