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정 교수, 대한뇌졸중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김태정 교수, 대한뇌졸중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40세 이하 회원 중 뇌졸중 관련 연구 업적 뛰어난 연구자에 수여

최근 1년 간 SCI 등재 잡지에 제1저자 참여논문 10편 게재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1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김태정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서울대병원 신경과 김태정 교수(사진)가 11일 열린 대한뇌졸중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젊은 연구자상’이란 대한뇌졸중학회가 40세 이하 회원 중 뇌졸중에 관련된 연구 업적이 뛰어난 연구자 한 명을 선정해 주는 상이다. 수상자는 최근 1년간 과학인용색인(SCI, Science Citation Index) 등재 잡지에 발표된 연구 논문 중 제1저자 또는 책임저자로 발표된 논문의 피인용지수를 합산해 결정한다. 

김태정 교수는 최근 1년간 SCI 등재 잡지에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 10편을 게재했다. 특히 이중에서도 '급성 뇌경색 환자에서 성공적인 혈관내재개통치료 이후 혈압 변동과 증상성뇌출혈의 연관성 연구'와 '뇌경색 동물 모델에서 엑소좀의 표적치료 효과를 확인한 기초연구'는 더욱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태정 교수는 “선배 교수님들의 가르침과 도움으로 지속적으로 환자 진료를 하면서 다양한 임상 연구와 기초 연구를 할 수 있는 여러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뇌졸중 환자와 신경 중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지속하여 환자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김 교수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출신으로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에서 전공의 수련 과정과  뇌졸중 및 신경중환자 전임의 과정을 마치고 현재 서울대병원 중환자진료부 신경과에서 근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