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임상2상 환자 첫 투약”
압타바이오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임상2상 환자 첫 투약”
‘APX-115’ 불가리아 환자 투약 시작 … 유럽 4개국 임상2상 본격화
  • 이슬기
  • 승인 2020.09.1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슬기]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압타바이오㈜(대표이사 이수진)의 당뇨병성신증 유럽 임상2상 시험 진행이 순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압타바이오에 따르면 현재 유럽 4개국 임상2상을 진행 중인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APX-115’의 임상 환자 모집이 원활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임상에 선별된 불가리아 환자 2명을 대상으로 14일 첫 투약이 시행됐다. 회사측은 이번 투약을 시작으로 추가로 모집된 불가리아 환자 19명에 대한 스크리닝을 실시중이며, 이 중 조건에 적합한 환자를 대상으로 추가 투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투약은 12주 간 진행된다.

압타바이오는 지난 8월 유럽 4개국(체코, 세르비아, 불가리아, 헝가리) IND(임상시험계획) 승인을 순조롭게 마무리한 바 있다. 회사는 유럽 4개국 총 22개 기관에서 140명의 환자 대상으로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APX-115’는 압타바이오의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 기반 파이프라인이다. 체내 7가지 효소인 NOX를 저해함으로써, 활성화 산소(ROS, Reactive Oxygen Species) 생성을 조절해 산화성 스트레스를 줄이는 기전으로 작용한다. NOX 효소가 체내에서 과다 생성되면 활성산소량도 비대해져 섬유화와 염증을 유발해 심각한 질병을 초래하는데, 이 약물은 NOX 생성을 조절해 원천적으로 당뇨합병증을 치료하는 방식이다.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이사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당뇨합병증 원천적 치료제가 부재한 상황에서, 이번 치료제가 환자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올 연말, 내년을 목표로 글로벌 제약사 다수와 기술이전을 논의 중이다. 특히 임상2상에 진입한 당뇨병성신증 치료제와 임상1상에 진입한 혈액암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기술이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좋은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