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한 것 코로나19, 뇌세포도 직접 공격 ... 치명적 결과 야기"
"독한 것 코로나19, 뇌세포도 직접 공격 ... 치명적 결과 야기"
"뇌의 산소공급 막아 신경세포 괴사시켜"
  • 전성운
  • 승인 2020.09.11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직접 공격한다는 연구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간 9일 "코로나19가 뇌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것이 가능하고, 인체 다른 부위의 감염보다 치명적인 결과를 부를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를 보도했다.

예일대학교 면역학자인 이와사키 아키코(Iwasaki Akiko) 박사 연구팀은 코로나19로 숨진 환자의 뇌세포와 함께 실험용 생쥐, 줄기세포로 만든 장기유사체를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공격하는 과정을 연구했다.

그 결과, 두뇌에 침입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직접 파괴하지는 않지만, 뇌세포의 복제 기능을 통해 번식한 뒤 산소 공급을 막아 뇌의 신경세포를 괴사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연구결과는 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왜 발작이나 정신착란 같은 증상을 보이는지를 뒷받침 해주는 것이다.

연구팀은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에게서 산소공급 부족으로 인한 뇌세포 손상이 발견된다"면서 "지카 바이러스처럼 뇌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바이러스에 대해선 인체의 면역기능이 작용하지만, 은밀한 공격을 할 경우엔 면역기능도 작동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와사키 박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두뇌의 신경세포(뉴런) 연접부인 시냅스를 이용해 두뇌에 침입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