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노바셀에 420만 달러 출자
GC녹십자셀, 노바셀에 420만 달러 출자
CAR-T치료제 미국 임상 본격화

2021년 미국 임상 IND 목표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07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셀 CI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GC녹십자셀은 7일 CAR-T치료제 미국 임상을 본격화하기 위해 노바셀(Novacel)에 420만 달러(한화 약 50억원)을 출자했다.

노바셀은 GC녹십자셀이 지분 100%를 보유한 미국 현지법인이다. GC녹십자셀은 올 초 메소텔린(Mesothelin) 타깃 CAR-T치료제(MSLN-CAR-T)의 비임상 동소이식모델을 통해 췌장암 100%사멸이라는 획기적인 결과를 확인하고 미국 내에서 임상시험을 수행하기 위해 현지법인 노바셀을 설립했다.

‘MSLN-CAR-T’는 췌장암, 난소암 등에서 높은 발현율을 보이는 메소텔린을 타깃한다. 특히 암 환자와 동일한 장기에 암세포를 이식(동소이식)한 마우스모델에서 암세포가 100% 사멸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 같은 효능이 12주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관찰됐다.

현재 미국에는 3건의 혈액암 관련 CAR-T치료제가 허가돼 판매되고 있지만, 고형암을 표적하는 CAR-T는 기술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아직 허가된 제품이 없으며 획기적인 연구 결과도 없는 상태다.

GC녹십자셀 이득주 대표는 “이번 미국법인 노바셀에 대한 출자는 임상 시료의 생산, 미국 현지 비임상시험 등의 비용의 조달 및 현지 임상시험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MSLN-CAR-T’는 동소이식 동물 모델에서 기존에 발표된 연구보다 획기적인 암세포 살해 효과를 보였을 뿐 아니라 고형암 타깃 CAR-T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할 플랫폼 기술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2021년 이내 미국에서 임상시험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