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넥,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능 확인”
“라이넥,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능 확인”
GC녹십자웰빙, 동물시험서 2종 항바이러스제와 직접 비교 연구

폐조직과 비강세척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 보여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0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웰빙 CI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GC녹십자웰빙은 7일 태반주사제 ‘라이넥’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한 동물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GC녹십자웰빙과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공동 연구팀은 인태반가수분해물 ‘라이넥’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연구한 결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과 유사한 수준의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건강한 페렛(족제비)에 인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후, ‘라이넥’과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트루바다’를 각각 투여하며 바이러스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라이넥’은 2종의 항바이러스제와 동등한 효력을 보였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공격접종한 모든 군에서 감염 후 4일차까지 체중이 감소하고 체온이 상승했으나, ‘라이넥’ 및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한 경우 음성대조군에 비해 6일부터 12일차까지 증상이 점차 개선되는 양상을 보였다.

특히 바이러스 감염 6일차에 ‘라이넥’ 투여군이 ‘렘데시비르’ 군과 유사한 정도로 코로나바이러스의 증식을 현저히 감소시켰다. 폐조직에서는 감염 3일차에, 코의 비갑개부(nasal turbinate) 조직에서는 6일 차에 바이러스 양의 감소가 나타났다.

이와 함께 ‘라이넥’과 ‘트루바다’를 투여한 페렛의 폐조직에서는 감염 3일차에 면역물질인 인터페론알파(IFN-α)와 베타(IFN-β)가 크게 증가했으며(p<0.05), 6일차에는 ‘라이넥’ 투여군이 ‘렘데시비르’, ‘트루바다’보다 더 높은 발현을 유도했다. ‘T helper 세포’(T helper-17 세포군)에 의해 유도되는 사이토카인인 IL-17도 감염 6일차에 라이넥과 트루바다군에서 증가해 면역증강에 따른 바이러스 감소 효과가 나타났다.

GC녹십자웰빙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동물모델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치료적 효과를 직접적으로 타 항바이러스제와 비교해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라이넥’ 성분 중 항바이러스에 직접적인 작용이 기대되는 엑소좀 내 특이적인 핵산물질 후보를 발굴하여 명확한 기전을 규명하는 막바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넥의 항염증과 통증억제 효과에 대해서는 이전 연구를 통해 입증된 바 있다. 국내에서는 GC녹십자웰빙의 ‘라이넥’이 인태반가수분해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은 유일한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