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DWRX2003’ 필리핀서 임상 1상 승인 받아
대웅제약 ‘DWRX2003’ 필리핀서 임상 1상 승인 받아
현지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 시험 진행 … 9월 중 약물 투여 개시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0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청(PFDA)은 4일(현지시간) 대웅제약 ‘DWRX2003’(니클로사마이드)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 1상 시험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대웅제약 ‘DWRX2003’은 지난번 인도 임상 1상 승인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 치료제 해외 임상 승인을 받게 됐다.

이번 필리핀 임상 1상은 코로나19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9월 중 첫 투여를 시작한다. 회사 측은 ‘DWRX2003’의 안전성, 내약성과 유효성 등 약물 유효성 초기 지표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 전승호 사장은 “필리핀은 동남아시아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국가 중 하나인 만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필리핀 국민들을 위해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DWRX2003’ 개발 완료 시 동남아 주변 국가에도 치료제가 신속히 공급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DWRX2003’은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을 가진다. 동물을 대상으로 한 체내 효능시험을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콧물과 폐 조직에서의 바이러스 역가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