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준채 교수, 로봇 수술로 이식신우-본인요관문합술 국내 첫 성공
나준채 교수, 로봇 수술로 이식신우-본인요관문합술 국내 첫 성공
신장이식 후 비뇨기계 합병증 치료에 로봇 수술기 적용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08.1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나준채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이 로봇을 이용한 복강경하 이식신우-본인요관문합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신장이식 후 비뇨기계 합병증 치료에 로봇 수술기를 적용한 것은 국내에선 처음이다.

용인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나준채 교수<사진>는 이식받은 신장에서 반복적인 요로감염 증상이 나타나는 50대 여성 A씨에게 로봇 수술기를 이용해 수술을 시행했다.

A씨는 내원 당시 이식받은 신장의 요관 전반에 걸친 협착으로 인해 신우만 남아있는 상태였다. 신우 확인을 위한 박리 과정에서 신장혈관이나 요로 계통이 손상된다면 신장 손실, 문합술 실패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일반적으로 신장이식 후 발생하는 비뇨기계 합병증 치료를 위한 수술은 쉽지 않다. 이식된 신장 주위에 유착이 심해 정상적인 구조 경계의 확인이 어렵고 박리가 까다롭기 때문이다.

나 교수는 수술용 로봇을 이용해 정밀한 수술을 집도했다. 로봇을 이용한 비뇨기재건술은 개복수술보다 회복이 훨씬 빠르고 좁은 공간에서 섬세한 수술이 가능해 최근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나 교수는 “신장이식과 로봇수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 덕분에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