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2분기 매출 1036억원 … 영업익 132억원 기록
휴온스, 2분기 매출 1036억원 … 영업익 132억원 기록
건강기능식품 및 방역용품 해외 수출 성장 이끌어
  • 박정식
  • 승인 2020.08.1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온스 CI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휴온스는 올해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036억원, 영업이익 132억원 기록, 전년 동기 대비 각 20%, 52% 성장했다고 13일 밝혔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각 18%, 57% 증가한 943억원, 141억원을 기록했다.

휴온스는 2분기 성장 배경으로 건강기능식품 신사업과 방역용품 해외 수출을 꼽았다.

국내에서는 여성 갱년기 유산균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의 신제품 모멘텀이 강력하게 작용하면서 매출 신장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또 지난해 증설한 점안제 생산라인은 1분기에 이어 수탁사업부문의 성장을 이끌며 호실적을 뒷받침했다.

해외 사업에서는 미국 법인 ‘휴온스USA’를 통해 워싱턴 주정부에 수출 중인 방역용품이 성장 동력으로 작용, 외형 성장과 수익성 증대를 실현할 수 있었다.

또한 전년도 발생한 외주가공비 등의 일회성 비용의 해소도 수익성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휴온스의 건강기능식품 자회사인 휴온스내츄럴과 휴온스네이처도 자체 신제품 출시 및 온·오프라인 유통망 확대, ODM·OEM 사업을 전개하며 실적 성장에 보탬이 됐다. 특히 휴온스내츄럴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장기화된 코로나19 국면에도 불구하고 휴온스가 그 동안 준비해온 여성 갱년기 유산균 ‘YT-1’이 2분기 매출 55억원을 웃돌았으며, 점안제 라인 증설, 미국 수출 사업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 견고한 성장을 이뤄냈다”며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G6’, 약용샴푸 ‘니조랄’ 등 하반기에 포진한 강력한 성장 모멘텀들을 통해 성장 폭을 더욱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