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수 전남도의사회장 청와대앞 1인시위
이필수 전남도의사회장 청와대앞 1인시위
국민건강에 역행하는 일방적인 정책 중단 촉구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0.08.1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의대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논의 중단, 진료실에서의 의사 안전 보장 등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해 12일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의대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논의 중단, 진료실에서의 의사 안전 보장 등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해 12일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의대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논의 중단, 진료실에서의 의사 안전 보장 등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해 12일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이 회장은 “국민 건강권을 침해하고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것이 분명한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 정책을 의료계가 일제히 반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정부는 의료계의 외침을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료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무질서한 의료체계를 개선하려는 노력보다 무조건적인 의사수의 증원과 수천억원의 혈세가 낭비되는 함량 미달의 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하는 것이 국민건강과 국가 경제에 진정 도움이 되는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달 23일에도 세종 보건복지부 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정치적 목적의 전남지역 의대 설립 반대 등을 주장한 바 있다.

 

경남도의사회 "의료계 파업 정부가 자초한 것"

한편 경남도의사회는 이날 "병원이 니꺼냐?"라는 성명을 통해 "경상남도가 오는 14일 대한의사협회가 주도하는 집단 휴진을 앞두고 도내 의료기관에 진료 명령을 내렸다"며 "집단 휴진을 강행하면, 도민들의 의료기관 이용 불편이 커질 것이라는 이유로 불법으로 집단 휴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에 '진료·업무개시 명령'을 내리겠다는 방침을 정하고 일선 시군에 지침을 보냈다"고 밝혔다.

도의사회는 성명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종식되지 않아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고, 의료계와 국민이 힘을 모아 방역에 집중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의료계와 아무런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의과대학 정원 증원과 공공의대 설립 정책 추진을 발표함으로써 의료계의 강한 반발을 자초했다"고 주장했다.

도의사회는 "의과대학 정원 증원과 공공의대 설립 정책은 국가의 미래 의료 시스템과 직결하는 문제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자칫, 단순한 정치적 논리에 휘둘려 돌이키기 힘든 문제로 비화할 수 있다는 사실을 경계해야 한다. 따라서 의료계와 논의와 협의하는 절차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