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아시아 첫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 지정
삼성서울병원 '아시아 첫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 지정
2세대 국내 첫 인공심장 성공…최다 수술 기록 보유
  • 전성운
  • 승인 2020.08.1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 지정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은 아시아 최초로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로 지정됐다. 이는 세계적 헬스케어 기업인 메드트로닉사가 지정하는 것으로 일본·싱가포르·대만 등 인공심장의 선진국들에서도 없었던 일이다.

심장의 펌프 기능을 대신하는 인공심장(HVAD)은 현존하는 이식형좌심실 보조장치(LVAD) 중 가장 작은 인공심장으로 심장이식을 장기간 대기해야 하는 환자나 심장이식이 불가능한 환자의 치료에 사용된다. 국내에는 가장 최신 모델인 3세대까지 들어와 있다.

이번 우수센터 지정을 통해 국내 및 해외 의료진은 풍부한 임상적 경험과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인공심장 치료에 대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2012년 국내 최초로 2세대 인공심장 시행, 2015년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술을 실시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은 67례의 성공적인 이식 수술을 시행했으며 '생존 퇴원율 98%' 기록 보유 등 국내 인공심장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은 2016년 국내 최초로 '인공심장클리닉'을 개설하고 순환기내과, 심장외과, 중환자의학과, 심장재활팀 등 다학제 진료로 진단 및 수술, 사전‧사후 관리 등을 맡는다.

심장내과 최진오 교수는 "우리의 노하우를 국내외 의료진들에게 전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