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백신 승인, 정치적 압력으로 결정되지 않을 것”
파우치 “백신 승인, 정치적 압력으로 결정되지 않을 것”
  • 전성운
  • 승인 2020.08.0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주사기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미국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현지시간 5일 “코로나19 백신 승인은 정치적 압력으로 결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규제 당국은 정치적 고려가 결정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며 “안전과 효능이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대선을 앞두고 최근 여론 조사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게 뒤지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대처에 대한 우려로 지지율이 하락한 것이다. 때문에 10월에 백신 발표가 나온다면 트럼프 대통령에겐 기회가 될 수 있다.

파우치 소장은 “백악관이 (백신을) 보고 싶어 하는 것은 확실하다“며 ”그러나 현시점에서 우리가 하고 있는 것과는 다른 일을 하라는 압박의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적인 백신 투약은 내년에나 가능할 것이다. 초기 생산물량은 수천만회 분이 될 것”이라며 백신 투여 기회가 그리 많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파우치 소장의 얘기는 그나마도 미국에 한정한 것으로, 저개발 국가 등의 백신 투여 기회는 더욱 좁아질 것이라는 전망과 다르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