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2분기 실적 발표 ... 적자에도 R&D 투자 22% 늘려
대웅제약 2분기 실적 발표 ... 적자에도 R&D 투자 22% 늘려
알비스 매출 부재 회복하며 전문의약품 (ETC) 및 일반의약품 (OTC) 부문 견고한 성장세 유지

코로나19 치료제, 당뇨병 치료제, 섬유증 치료제 등 주요 파이프라인 기반 혁신 신약 개발 가속화
  • 임도이
  • 승인 2020.07.30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2분기 경영실적(별도기준)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22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2%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4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이 기간 당기 순이익도 -126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었다.

연구개발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22.1% 늘어난 296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13.1%로 집계됐다.

[대웅제약 상반기 잠정 영업실적]

구분(단위:백만원,%)

 

전기실적

전기대비증감율(%)

전년동기실적

전년동기대비증감율(%)

2020년 2분기

2020년 1분기

2019년 2분기

매출액

당해실적

225,954

228,383

-1.1%

263,446

-14.2%

누계실적

454,336

-

-

501,578

-9.4%

영업이익

당해실적

-4,748

1,251

적자전환

17,095

적자전환

누계실적

-3,497

-

-

27,292

적자전환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이익

당해실적

-17,071

955

적자전환

14,181

적자전환

누계실적

-16,116

-

-

21,961

적자전환

당기순이익

당해실적

-12,605

-1,154

적자지속

12,305

적자전환

누계실적

-13,759

-

-

16,751

적자전환

대웅제약은 “라니티딘 성분 알비스 잠정 판매중지 조치, 혁신신약 개발 가속화를 위한 R&D 투자비용 증가와 비경상적 비용인 나보타 소송비용,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나보타 해외 수출 감소가 손익에 영향을 주었다”고 밝혔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알비스 잠정판매 중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매출을 회복하며 1794억원을 달성했다.

다이아벡스가 전년 동기대비 33.4% 증가하는 등 기존 주력 제품인 올메텍, 가스모틴 등이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포시가, 릭시아나 등 주요 도입품목들 또한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296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주력제품인 임팩타민이 분기 매출 기준 100억원을 돌파하며 일반의약품 부분의 꾸준한 성장세를 이끌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과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 잠정 판매중지 조치 등으로 인한 어려운 사업환경 속에서도 ETC와 OTC부문이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갔다”며 “상반기 손익에 큰 악영향을 준 나보타 소송비용은 하반기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니클로사마이드’, ‘카모스타트’ 등의 다양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들과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 SGLT-2 억제기전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이나보글리플로진’, PRS 섬유증치료제 ‘DWN12088’ 등 다양한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향후 큰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웅제약측의 말을 종합하면 상반기 실적하락은 일시적 현상으로, 혁신 신약개발로 지금의 상황을 돌파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