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뇌전증학회, 차기 회장으로 박성파 교수 선출
대한뇌전증학회, 차기 회장으로 박성파 교수 선출
  • 전성운
  • 승인 2020.07.2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파 경북대병원 신경과 교수

[헬스코리아 뉴스 / 전성운] 박성파 경북대병원 신경과 교수(사진)가 대한뇌전증학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0년 9월 1일부터 1년간이다.

1996년 창립된 대한뇌전증학회는 뇌전증 관련 의료인과 연구자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박 교수는 학회를 대표해 학술대회 및 학술지의 질적 향상과 환자의 치료와 권익 보호에 앞장서게 된다.

간질이라고 불렀던 뇌전증은 잘못된 사회 인식과 편견에 사로잡혀 올바른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박 교수는 “이런 부분을 바로잡고 환자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며 “학술적 발전 위해 해외 학자와 활발한 교류 및 지방의 적극적인 학술대회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뇌전증 환자들의 우울, 불안 등의 정신과적 문제를 부각시키고 진단 도구를 개발, 이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노력했다. 뇌전증 관련 국제학회지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대한민국 의학한림원 정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