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영 교수, 미국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피선
김봉영 교수, 미국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피선
  • 전성운
  • 승인 2020.07.2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봉영 한양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김봉영 한양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미국의료역학회 2020년도 국제친선대사’로 선정됐다.

미국의료역학회는 의료관련감염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회이며, 2009년부터 매년 10명 내외 의료관련감염 전문가를 국제친선대사로 선정하고 있다.

국제친선대사는 논문 실적뿐만 아니라 경력, 연구 성과, 향후 활동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 국가를 대표하는 감염관리 전문가에게 수여하는것으로 세계적인 연구자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상호 교류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김 교수는 병원 내 적정 항생제 사용 관리 활동(항생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과 관련한 경력과 연구를 인정받아 선발됐으며, 국내 감염내과 의사로는 3번째이다.

시상식은 지난 3월 26일부터 30일까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Decennial 2020’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이번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취소됐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도 항생제 내성균의 출현으로 수차례 심각한 사태를 겪었지만 병원과 지역사회,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은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며 “세계적인 대가들과 협력해 국내의 병원 내 항생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과 감염병 대응 관련 체계 구축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2018년 대한감염학회 학술연구비상,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학술지 『Infection & Chemotherapy』 우수심사자상, 2019년대한항균요법학회·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수상 등 활발한 연구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