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광주지원, 고려인 광주진료소에 의약품 후원
심평원 광주지원, 고려인 광주진료소에 의약품 후원
200만원 상당 의약품 비대면 방식으로 전달
  • 박정식
  • 승인 2020.07.16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광주지원은 16일 고려인 광주 진료소에 200만원 상당의 의약품을 전달했다.

광주지원은 최근 고려인 광주진료소의 이용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보다 원활한 진료와 치료에 도움을 주고자 진료소에 필요한 의약품을 구입해 후원했다.

후원방식은 최근 광주광역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속 결정에 따라 전달식 등 행사를 생략하고 비대면 방식으로 의약품을 전달했다.

변의형 광주지원장은 “이번 의약품 구입비 지원을 통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고려인들에게 제공되는 의료서비스 지원을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고려인 광주진료소가 지속적으로 진료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고려인 광주 진료소는 광산구 월곡동에 조성된 ‘고려인 마을’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 거주 중인 약 6000여명의 고려인을 대상으로 하는 무료 진료소다.

고려인은 입국 초기 6개월 동안 건강보험 자격이 없어서 병원 이용이 어렵고, 병원비 부담 등으로 지역사회 의료사각지대로 알려져 있다.

진료소는 광주광역시의사회, 광주한의사회, 상무수치과의원이 주축이 돼 매주 화요일 오후 7시부터 의료 봉사가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