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러비넥테딘’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
보령제약 ‘러비넥테딘’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
“재발성 소세포폐암에 대한 새로운 치료 옵션 제공 기대”
  • 박정식
  • 승인 2020.07.1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제약 본사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보령제약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소세포폐암(SCLC) 신약 ‘러비넥테딘’(상품명:젭젤카)에 대한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을 완료하고 보완서류를 제출하는 등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앞서 보령제약은 2017년 스페인 파마마사(社)와 ‘러비넥테딘’의 기술도입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국내 개발 및 판매에 대한 독점 권한을 보유하고 있다.

‘러비넥테딘’은 지난 6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승인 받았다. 기존 치료제인 토포테칸과의 간접 비교를 통해 안전성, 유효성에서 우월성을 입증한 임상 2상 자료를 FDA에 허가자료로 제출했으며 이를 인정받아 3상 조건부 신속승인(accelerated approval) 및 우선 심사(priority review) 승인을 획득했다.

‘러비넥테딘’이 FDA로부터 승인받은 적응증은 ‘백금병용 화학요법 이후 질병이 진행된 전이성 소세포폐암 성인 환자에 대한 치료’다. 이 질환은 폐암 중에서도 공격적인 성향이 강하고 초기 전이의 특성을 지니며 치료 후 재발률이 높다. 현재 소세포폐암에 대한 2차 치료제로 국내에서 허가받은 성분은 ‘하이캄틴주’(토포테칸)와 ‘캄토벨주’(벨로테칸)가 있다.

보령제약은 ‘러비넥테딘’에 대한 식약처 희귀의약품 지정이 완료되면 미국과 동일하게 임상 3상 조건부 국내 허가 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

보령제약 ONCO부문 김영석 부문장은 “소세포폐암은 치료 예후가 좋지 않으며 치료 옵션도 제한적인 질병”이라며 “‘러비넥테딘’이 희귀의약품 지정을 통해 신속한 허가가 진행된다면 국내 환자 및 의료진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