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광고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유도
공익광고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유도
7월 10일부터 8월 9일까지 약 4주간 전국에 방영

“개인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중요성 확인하는 계기 되길”
  • 박정식
  • 승인 2020.07.10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공익광고 주요 장면. (자료=보건복지부)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공익광고 주요 장면. (자료=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0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인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을 위해 국민 개개인의 일상 속 실천 및 행동 변화를 유도하는 공익광고를 공개했다.

광고는 ‘국민들의 자발적인 실천과 배려로 광고물을 완성시킨다’라는 콘셉으로, 국민 개개인 행동의 작은 변화를 이끌어내는 모습을 담았다.

특히 거리두기가 지켜지기 힘든 버스정류장을 배경으로 한 광고는 건너편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보고 자신이 글자를 가리고 있다는 것을 인식, 빈칸에 맞춰 자리를 이동하는 등 거리 두기를 실천해나가는 모습으로 시각적 재미를 더했다.

광고 영상은 케이블 등 방송사, IPTV, 온라인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8월 9일까지 약 4주간 전국에 방영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이경진 대국민홍보팀장(보건복지부 디지털소통팀장)은 “이번 공익광고가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행동 변화를 위해 대국민 디지털 소통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