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천식·COPD 치료제 시장 출사표
대원제약, 천식·COPD 치료제 시장 출사표
건조분말흡입 방식 ‘콤포나콤팩트에어’ 출시

캡만 젖히면 바로 흡입 가능 … 안전 장치도 적용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7.0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원제약 ‘콤포나콤팩트에어‘.
대원제약 ‘콤포나콤팩트에어‘.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대원제약은 6일 천식 및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치료용 흡입제 ‘콤포나콤팩트에어‘를 출시했다.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플루티카손프로피오네이트’와 ‘살메테롤지나포산염’이 복합된 건조분말흡입 방식의 천식 치료제(DPI)다.

그동안 천식 치료용 흡입제는 고른 분사와 폐 유입 기능 등의 구현에 있어 흡입기 디바이스 개발에 고난도 기술이 필요해 오리지널과 동일한 약물 전달 능력을 갖추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다 보니 오리지널의 특허가 2011년 만료됐음에도 불구하고 첫 제네릭 제품이 2015년에 출시된 바 있다.

이에 대원제약은 터키 제약사인 노이텍(Neutec) 사와 손을 잡고 노이텍 사의 흡입기 전용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수입해 판매한다. 노이텍 사는 EU GMP 인증을 받은 기업으로, 흡입기 디바이스를 제작하는 별도 법인과 공장을 두고 있어 제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폐 흡입제 동등성 입증 가이드라인이 요구하는 9가지 동등성 시험 요건을 모두 충족, 오리지널 제품과 동등한 수준의 약물 전달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기존 제품들이 다소 번거로운 사용 절차가 필요한 반면,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흡입구를 덮고 있는 캡을 옆으로 젖히기만 하면 바로 흡입이 가능한 원스텝(One-Step) 제품으로 환자들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별도의 안전 장치(Safety Lock)를 적용, 안전 장치를 누른 상태에서만 캡을 열 수 있도록 설계함으로써 어린이들의 약물 오남용을 예방할 수 있고, 보관 중이나 이동 중에 외부 충격으로 캡이 열려 약물이 흘러나오는 것도 방지할 수 있어 안전성 또한 향상됐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코대원포르테, 프리비투스, 클래신 등으로 이미 호흡기 치료제 분야의 전통 강자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며 “이번 콤포나콤팩트에어 출시를 통해 흡입기 분야로도 제품군을 확장함으로써 호흡기 전문 제약사로서 입지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식 및 COPD용 글로벌 흡입제 시장은 약 40조원, 국내 시장은 약 13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