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문제 종지부 찍나 … ‘미 공병단 부지’로 추진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문제 종지부 찍나 … ‘미 공병단 부지’로 추진
복지부-서울시,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박정식
  • 승인 2020.07.0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오른쪽)과 서울특별시 박원순 시장이 1일 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오른쪽)과 서울특별시 박원순 시장이 1일 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보건복지부와 서울특별시가 국립중앙의료원을 서울 중구 방산동 일대 ‘미 공병단 부지’로 이전을 추진함에 따라, 17년간 지속된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문제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보건복지부와 서울특별시는 1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미 공병단 부지’로 신축·이전하기로 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체결된 업무 협약은 지난 4월 28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립중앙의료원을 서초구 원지동이 아닌 서울 중구 방산동 ‘미 공병단 부지’로의 이전을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그동안 복지부와 서울시는 당초 이전 예정 지역이었던 원지동으로 국립중앙의료원을 신축·이전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원지동 부지가 인근 경부고속도로의 소음 발생 및 주변 지역이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돼 활용에 제약이 크다는 점과 환자들이 찾아가기에는 교통 등이 불편할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돼 이전 논의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복지부와 서울시는 올해 11월 말까지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세부 방안을 마련하고, 연말 이후부터 부지 매각·매입 등의 절차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이 17년간 지속한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논란을 마무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국립중앙의료원이 우리나라 공공보건의료의 중추 기관으로 도약하는 것은 물론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을 신축해 감염병 대응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도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국립중앙의료원 미 공병단 이전 및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지난 17년 동안 표류해 온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문제에 종지부를 찍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