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티바, 7800만 달러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美 아티바, 7800만 달러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차세대 NK 세포치료제 연내 미국서 임상 돌입 예정
  • 박정식
  • 승인 2020.06.2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국내 기술 기반의 차세대 NK세포치료제가 글로벌 대형 투자자들과의 협업 체계를 확보하면서 의약품 본산인 미국에서 개발된다.

GC녹십자랩셀은 NK(자연살해·Natural Killer) 세포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을 위해 설립된 아티바바이오테라퓨틱스(Artiva Biotherapeutics)가 7800만 달러(한화 약 938억3400만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미국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아티바는 지난해 CAR 및 양산 기술을 포함해 GC녹십자랩셀의 NK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 기술을 도입한 이른바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기업이다.

시리즈A에는 ‘5AM’을 필두로 ‘venBIO’, ‘RA Capital’ 등 미국 바이오 분야 리딩 벤처 캐피탈(VC)이 대거 참여했다.

아티바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항체치료제 병용 제대혈 유래 NK세포치료제인 ‘AB101’과 차세대 ‘AB200’ 시리즈(AB201:HER2 CAR-NK, AB202:CD19 CAR-NK 등) 개발에 투입한다.

회사 측은 ‘AB101’은 올해 3분기에 미국 임상에 돌입하고, ‘AB200’ 시리즈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임상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같은 파이프라인의 원천인 GC녹십자랩셀은 마일스톤 달성 단계별로 아티바로부터 기술료를 받는다.

톰 퍼렐(Tom Farrell) 아티바 CEO는 “GC녹십자랩셀과 파트너십을 통해 암환자들을 위한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접근하기 쉬운 세포 치료법 상용화에 나서게 돼 기쁘다”며 “GC와 미국 투자자들의 새로운 자금 조달을 통해 여러 후보 물질들을 임상적으로 증명하고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GC녹십자랩셀 박대우 대표는 “아티바는 글로벌 진출을 위해 글로벌 방식으로 설계한 진정한 현지화 모델”이라며 “세포치료제 시장이 CAR-T에서 CAR-NK로 개발 추세가 변화하고 있는 만큼 유전자 편집 및 줄기세포 유래 NK 세포치료제 등도 미국에서 개발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