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UNIST와 표적 항암제 공동 연구 개발 나서
사노피, UNIST와 표적 항암제 공동 연구 개발 나서
UNIST 고명곤 교수팀과 연구 협약 체결 … 약물 탐색 단계부터 협력
  • 박정식
  • 승인 2020.06.0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울산과학기술원(UNIST) 고명곤 교수팀과 혁신적인 표적 항암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계약을 비롯해 공동연구에 필요한 협의는 올 3월에 완료돼, 이번 협약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공동연구가 시작된다.

이번 공동 연구는 사노피가 제약산업계에서 축적해온 신약 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연구팀에 공유하고, UNIST가 보유한 학계의 기초분야 전문성을 접목하는 상호 보완적인 산학 협력 방식으로 추진된다.

사노피는 연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고유 자산인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연구팀에 제공하고, 신약 개발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약물 탐색 단계부터 연구를 함께 진행한다. 고명곤 교수팀은 ‘종양 특이적인 후생유전학적 변이를 유발하는 주요 유전자와 이의 암생물학적 조절 기전규명’에 근거한 신개념 항암 타깃과 해당 타깃에 작용하는 약물을 고속으로 탐색할 수 있는 약효탐색 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으며, 이 시스템을 이번 공동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사노피 R&D의 김상균 박사는 “암은 질환에 대한 생물학적 이해와 새로운 과학적 발견을 접목한 신약이 개발되고 있지만 여전히 의학적 미충족수요가 많은 분야”라며 “이번 UNIST 고명곤 교수팀과의 협약은 학계의 새로운 기초연구 성과를 제약산업계와 연계하는 산학협력 모델로서, 혁신적인 항암 신약 개발을 위해 사노피가 추진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UNIST 고명곤 교수는 “UNIST가 항암 기초 연구 분야에서 보유한 전문성에 사노피의 신약개발 경험과 노하우가 더해져 상호 보완적이면서도 효율적인 혁신신약 개발 체계를 구축했다는 점이 뜻 깊다”며 “협업 과정에서 축적되는 지식과 경험은 국내 관련 학계와 제약 산업계를 아우르는 혁신신약 개발 생태계의 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