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연구 논문 국제 학술지 게재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연구 논문 국제 학술지 게재
  • 안상준
  • 승인 2020.05.2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SK바이오팜은 최근 미국에 출시한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안전성과 약효를 평가한 임상 시험 결과 관련 주요 논문이 국제 학술지에 게재됐다고 21일 밝혔다.

세노바메이트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013 연구) 결과는 미국신경과학회(AAN) 공식 저널 '뉴롤로지'(Neurology)에, 임상 3상 시험(021 연구) 중간 결과는 국제뇌전증연맹(ILAE) 공식 저널 '에필렙시아'(Epilepsia)에 각각 실렸다.

SK바이오팜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 마크 케이먼 최고의학책임자(CMO)는 "이번에 게재된 두 편의 논문에서 다룬 연구 결과는 세노바메이트 미국 FDA 승인의 근거가 된 자료"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세노바메이트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임상 연구 데이터를 축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013 연구는 6주간 적정 기간을 거쳐 약물치료 유지 6주 동안(총 12주) 이중맹검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1~3개의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하고 있음에도 발작이 멈추지 않는 222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최대 200mg의 세노바메이트 또는 위약을 투여했다.

그 결과, 세노바메이트를 부가요법으로 투여했을 때 환자들의 발작 빈도가 위약 대비 현저하게 감소했다. 세노바메이트를 복용한 환자들의 발작 빈도 중앙값이 56% 감소해 위약 투여군에서 22% 감소한 것보다 유의미한 결과를 보였다.

50% 이상의 발작빈도 감소율을 달성한 환자의 수도 세노바메이트 복용군(50%)에서 위약 투여군(22%)보다 유의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약물치료 유지기간의 연구 결과를 사후 분석해 본 결과 세노바메이트 복용군의 '완전발작소실' 달성률은 28%로 9%인 위약 투여군 대비 높았다.

에필렙시아에 실린 논문에서는 대규모, 다기관, 라벨공개 임상 3상 시험을 통해 세노바메이트의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한 결과 부가요법으로 세노바메이트를 장기간 복용 시 새로운 안전성 문제없이 내약성이 양호(well tolerated)했다는 내용을 다뤘다.

해당 임상 3상 시험은 세노바메이트를 부가 요법으로 장기 복용했을 때 안전성을 평가하고 저용량으로 시작해서 2주에 한번 증량할 경우 앞서 세노바메이트 임상 시험에서 확인한 호산구 증가증 및 전신성 증상을 동반한 약물과민반응(DRESS증후군)의 위험을 완화할 수 있을지 파악하기 위해 진행됐다.

1~3개의 다른 발작 치료제를 복용하고 있는 성인 환자 1339명이 참여했으며 하루 12.5mg의 세노바메이트를 복용하기 시작해 2주 간격으로 25, 50, 100, 150, 200, 그리고 최대 400mg(2주간 50mg씩 증가)까지 각 환자의 상태에 따라 유지 기간 동안 필요한 수준까지 용량을 늘려갔다.

이와 같이 적정 했을 때 세노바메이트 복용 환자 가운데 DRESS증후군은 관찰되지 않았다. 세노바메이트를 6개월 이상 복용한 환자들이 83%에 달하며 장기간 복용 시 일반적으로 안전하고 내약성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