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신약 등 AI 독성예측 기술 개발 추진
식약처, 신약 등 AI 독성예측 기술 개발 추진
3년간 75억 투자 예정 … 제품 개발 기간·비용 단축 기대
  • 박정식
  • 승인 2020.05.2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한 독성예측 기술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3년간 연구비 총 75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주요내용은 ▲물질의 화학구조 및 생체 내 유전자·단백질 변화 등의 유사성으로 독성을 예측 ▲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험동물 장기 등에서 나타나는 독성을 인공지능으로 판정하는 연구다.

이번 연구는 신약, 백신 등 의약품 분야와 새로운 원료를 이용하는 식품 분야를 비롯해 환경 유해물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미국·유럽 등도 수년 전부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독성예측 연구를 추진 중이다. 하지만 주로 의료기술‧임상시험에 국한되어 있어 이번 연구와 같은 독성예측 기술은 개발되지 않은 상황이다.

식약처는 이 연구가 실용화될 경우, 물질의 독성을 더 쉽고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개발에 걸리는 기간을 약 3∼4년 앞당기고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독성예측 기술개발 추진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3대 신성장 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헬스 산업이 크게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 독성예측 연구 추진체계 및 전략.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독성예측 연구 추진체계 및 전략.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