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성 어깨 관절염 수술 환자 2명 중 1명은 재수술
세균성 어깨 관절염 수술 환자 2명 중 1명은 재수술
경희대병원 이성민 교수, 새로운 분류 체계 수립 및 단계별 수술로 재발률 낮춰
  • 임도이
  • 승인 2020.05.1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이성민 교수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이성민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이성민 교수팀이 세균성 어깨 관절염 진단에 대한 새로운 분류 체계를 수립, 정형외과 관절 수술분야의 최고 권위지인 ‘골관절수술지(Journal of Bone and Joint Surgery, JBJS, IF=4.716)’ 4월호에 게재했다.

발표된 논문은 ‘MRI 기반 세균성 어깨 관절염의 진단에 대한 새로운 분류 체계의 보고 및 수술 후 예후에 대한 분석’(The Prognostic Value of a Novel Magnetic Resonance Imaging-Based Classification for Septic Arthritis of the Shoulder)이다.

현재 세균성 어깨 관절염 재발률의 경우, 많게는 50% 이상으로 보고되고 있다. 재발이 되면 재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않기 때문에 수술 전의 계획과 수술 후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러나 기존에 통용되던 분류 체계로는 수술 전에 분류할 수 없으며, 수술 중 관절경을 통해 감염 정도를 확인해야만 구분이 가능했다.

 

구분

분류 기준

재감염률

1단계

X-RAY : 정상 / MRI : 활액막염 및 관절 삼출액 관찰

4명 중 0명(0%)

2단계

X-RAY : 정상 / MRI : 1단계 + 상완골 근위부의 ‘bare area’에 신호강도 변화

6명 중 1명(16.7%)

3단계

X-RAY : 정상 / MRI : 2단계 + 연골 부식 관찰

4명 중 2명(50%)

4단계

X-RAY : 정상 / MRI : 3단계 + 뼈까지 감염된 소견 관찰

12명 중 9명(75%)

5단계

X-RAY 및 MRI : 뼈까지 감염된 소견 관찰

5명 중 5명(100%)

이성민 교수팀은 이를 해결하고자 관절경으로 세척한 환자 31명의 수술 전 영상자료(X-RAY, MRI)를 토대로 총 5개의 분류 체계를 수립, 분석했다. 그 결과, 분류 단계가 높아질수록 수술 후 재발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총 54.8%(17명)의 환자에서 재감염을 확인했으며, 그 중 뼈까지 감염된 것으로 관찰되는 가장 높은 단계의 환자들은 모두 재감염이 발생했다.

이성민 교수는 “체계적인 수술 계획수립이 불가능했던 기존의 한계를 보완하고자 이번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며 “수술 전, 영상자료 분석을 통해 재감염이 높다고 판단되는 환자일 경우 관절경으로 세척하는 수술이 아닌, 절개하여 구석구석 씻어내는 수술을 진행하는 등 재수술을 최소화하며 환자의 빠른 호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분석, 임상에 적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