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도 수가협상 돌입 … 건보공단·의약단체장 간담회 개최
2021년도 수가협상 돌입 … 건보공단·의약단체장 간담회 개최
  • 박정식
  • 승인 2020.05.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의약단체가 8일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 관련 의약단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회장,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 대한조산협회 김옥경 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의약단체가 8일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 관련 의약단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회장,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 대한조산협회 김옥경 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의약단체장들이 내년도 요양급여비용 인상폭을 결정하는 수가협상에 돌입했다.

각 의약단체장들은 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수가 인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반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국민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화와 타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어 수가 협상에 진통이 예상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개최된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 관련 의약단체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가 전국을 휩쓸면서 병원과 약국 등이 여러 어려움을 격고 있어 걱정이 많다”며 “수가 협상을 시작하는 단계에서 이러한 배경 때문에 여러 가지 어려운 점이 많을 것으로 걱정되지만, 국민의 어려움도 크기 때문에 쌍방 간 여러 가지 논의가 충분히 이뤄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와 타협의 모습을 보여 주셨으면 감사하겠다”며 “건보공단은 국민과 의료계 입장을 고려해가면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각 의약단체장 모두발언에서는 의료계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코로나19 최전선에 있는 의료기관과 전국 각 의료기관 입장이 반영되지 않는다면 경영난에 따른 폐업으로 진료 서비스에 많은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는 중장기적인 문제인만큼, 파격적이고 전례 없는 수가 인상률이 도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회장은 “생활방역이 시작되면서 원내감염 등을 고려해야 할 병원 입장에서는 심각해졌다”며 “올해 수가협상을 통상적으로 여기면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합리적이고 예측 가능한 기준에서 협상인 진행돼야 할 것”이라며 “약사 행위료 증가율은 다른 직역에 비해 낮으며, 약국은 신의료행위 등을 만들 방법이 없어 수동적이라는 한계가 있음을 잘 살펴봐 달라”고 말했다.

대한한의협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의사가 싫어한다는 이유로 한의사는 배제되고 있지만, 감염병에 대해 가능한 역할은 의사와 한의사가 같다”면서 “건보공단은 의·한 간 공통영역을 확대하고 급여를 적용할 수 있도록 고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본격적인 수가협상은 단체장 간담회 이후 건보공단 4인, 공급자단체 4인으로 구성된 수가협상단에서 진행된다. 이와 관련 자세한 일정은 향후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