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O 해외시장 진출 돕는다” … 복지부, 1천억원 규모 펀드 조성
“K-BIO 해외시장 진출 돕는다” … 복지부, 1천억원 규모 펀드 조성
  • 박정식
  • 승인 2020.04.2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들의 글로벌 해외 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대규모 펀드 조성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27일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들에 대한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해외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신규 조성을 추진하는 펀드는 그간 회수한 투자자금(150억원)과 수출입은행의 출자금 250억원을 초기 자금으로, 민간투자자를 모집해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28일부터 5월 20일까지 한국벤처투자와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펀드를 운용할 운용사 선정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펀드 운용사 선정은 6월 중 마무리하고, 이르면 9월이나 늦어도 올해 안으로 펀드 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복지부 임을기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코로나19로 세계 경기 침체가 우려되고 있으나,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우수한 기술력을 갖고 있지만 자본이 부족한 기업들에게 ‘K-BIO 신성장 펀드’가 유용하게 활용되길 희망 한다”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2013년부터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과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800억원을 출자해 총 435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운영해 왔다. 이를 통해 기술력은 있으나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발굴,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다수의 성공 사례를 창출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