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찾은 심평원 김선민 원장 … 의료기관 애로사항 논의
의협 찾은 심평원 김선민 원장 … 의료기관 애로사항 논의
  • 박정식
  • 승인 2020.04.2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선민 원장이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을 격려하는 한편 일선 의료기관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한의사협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선민 원장이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을 격려하는 한편 일선 의료기관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한의사협회)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선민 신임 원장이 23일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심사청구 및 자율점검제도 등 일선 의료기관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선민 원장은 “심평원장에 취임하고 첫 일정을 의협 방문으로 계획한 것은 의협이 심평원의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며 “앞으로도 의료계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코로나19로 의료진들이 많은 고생을 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의사들이 국민들에게 더욱 존경과 신뢰를 받게 됐다”며,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코로나19로 일선 의료기관들의 심리적 긴장감으로 고통 받고 있고 경영난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코로나19 대응을 기존의 방식과 다르게 중장기적 문제로 접근해야 하며, 추후 안정기에 접어들면 국민들의 의료이용형태가 달라진 환경에 발맞춰 의료전달체계, 수가체계 등을 대폭 개편하는 작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만남에서는 의료기관의 심사 청구 및 자율점검 문제와 관련된 논의도 이어졌다.

의협 변형규 보험이사는 “의료기관들이 청구 프로그램을 입력하는 데 있어서 많은 애로점을 호소하고 있다”며 “청구가 보다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의협과 심평원이 실행 가능한 방법을 강구하고 협업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심평원의 자율점검제도 역시 의료기관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심평원 측에서 자율점검의 본래 취지를 생각해 줄 것과 함께 심평원과 의사회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